유로화 강세가 주는 시사점
유로화 가치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16일 종가기준으로 달러/유로 환율은 1.1083달러로 1.1달러를 상회하면서 6개월만에 최고...
라인
[전문가 View] 새 정부의 부동산정책과 과제
새로운 정부가 출범했다. 부동산 시장은 끝없이 오르는 전월세 가격, 지역별로 양극화된 분양시장, 그에 따른 대출규제와 갈피를 못 잡고 ...
라인
되살아나는 세계 시장에서 돌파구 찾아라
글로벌 경제의 회복세가 감지되고 있다. 올해 세계 경제의 성장세가 지난해보다 좋을 것으로 전망했던 국제통화기금(IMF)는 이번 달 발간...
라인
[기고] 법인세 낮춰야 청년일자리 늘어난다
법인세 인하는 우리 사회가 풀어야 할 시대적 과제다. 경제침체의 원인이 되고 있는 투자위축과 청년일자리 부족의 문제를 풀기 위해서도 법...
라인
10년래 경제성장 제약요인 1순위 '노동인력' 부족
우리나라는 올해부터 생산가능인구가 감소하게 된다. 고령화에 따른 성장세 변화는 완만하게 진행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15~64세 생산가능...
라인
미·중 경쟁시대, 동북아 국제정치와 한국 안보
오늘 한국이 직면한 외교안보 위기를 극복하고 평화와 번영과 통일을 달성하기 위해선 현재 벌어지고 있는 외교안보 위기의 성격과 구조에 대...
라인
4차산업혁명과 전기차 대중화
새로운 기술발전에 의해 경제체제 및 사회구조가 급격하고 전면적으로 변하는 시기를 산업혁명이라고 한다. 18세기 증기기관이 나오면서 시작...
라인
미실현이익과세 ‘재건축‧개발 부담금’ 재검토 해야
부동산 개발사업자가 개발 시 얻게 되는 이득을 개발이익이라고 한다. 개발이익이 발생하면 매도 시 양도소득세를 통해 세금을 납부하게 된다...
라인
미·중 정상회담에 거는 기대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 15일부터 한국을 비롯한 중국, 일본 등 동북아시아 3국을 방문했다. 미 국무장관이 임기초반 동북아 ...
라인
변화하는 가계부채 리스크
강화된 가계대출 규제책인 여신심사 선진화 가이드라인이 적용되기 시작한지 1년이 지났고 적용 대상 금융기관의 범위도 계속 확대되고 있다....
라인
[기고] 꺼져가는 경제불씨 살리려면…5가지 제언
현재 한국 경제는 정치가 발목을 잡고 있는 형국이다. 저성장 함정에서 벗어나야 하고 경제구조를 선진화해야 하는 중요한 시기에 벌어지고 ...
라인
[기고] 디스플레이산업 기회는 열려있다
중국 정부는 그 동안 2009년 '전자정보산업 조정 및 진흥계획', 2012년 '제12차 5개년 계획' 등...
라인
SK하이닉스, 도시바 지분인수 "외형성장 기폭제"
일본의 도시바가 다음달 31일까지 반도체 사업 부문을 분사시키기 위해 지분 20% 매각에 나섰다. 도시바 반도체부문 인수전에는 웨스턴디...
라인
글로벌 금융시장, 옐런보다 트럼프에 주목
지난달 31일 시작된 1월 미국 연방공개준비제도이사회(FOMC)회의는 금융시장에 별다른 영향을 주지 않고 종료됐다. FOMC는 미국의 ...
라인
[기고] '반세계화 시대의 세계화'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탈퇴)와 트럼프 현상을 기점으로 그간 산발적으로 나타났던 선진국에서의 반세계화 움직임은 ...
라인
[기고] 들썩이는 부동산시장...대응 방안은
최근 부동산시장은 여러 가지 쟁점을 두고 혼란스러운 분위기이다. 강남 재건축아파트를 중심으로 가격이 상승하고 있는데다, 분양시장은 양극...
라인
[기고] 결국 국가의 몫이다
여러 경제지표를 살펴 볼 때 한국은 위기 상황이다. 활력을 잃어가는 국내 산업 경쟁력을 회복하고 경제의 활력을 되찾기 위해 정책의 미세...
라인
[기고] 유가와 반도체 주가
지난 20년동안 유가와 반도체 업황주가 사이의 상관 관계를 분석해 보면, 기존의 통념과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기존의 통념이란 유...
라인
[기고]트럼프이후...한반도 정세는
도널드 트럼프의 승리. 미국인은 물론 전 세계가 놀랐다. 놀라움의 기저에는 불안감이 자리하고 있다. 선거전에서 보여 준 그의 언행은 그...
라인
[기고]트럼프이후...부동산 시장은
한국 부동산 시장에도 미국 대선처럼 이변이 일어날까. 정답부터 말하면 그렇진 않을 듯하다. 이상 급등이나 폭락도 점차 사라질 것으로 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발행일 : 2007.7.26  |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26일
발행인·편집인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석영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1  |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205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Copyright © 2017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