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웨어러블 로봇 입으면 노인도 수퍼맨?
노화로 인해 근육이 소실되는 것을 ‘사르코페니아(Sarcopenia) ’라고 한다. 뼈의 밀도가 낮아져 골다공증이 발생하듯 근육도 점차...
라인
섹스로봇에 노후를 맡겨볼까
일본에서 풍속산업이란 성과 관련된 산업을 말한다. 이른바 향락 또는 쾌락산업이다.요즘 일본의 노인들이 풍속산업의 황금시장으로 부상하고 ...
라인
일본의 간병로봇, 세계의 노인 돌볼 날 머지 않았다
일본 정부는 올해 초 노인을 돌보는 간병로봇에 개호보험을 적용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개호보험은 우리나라의 노인요양보험에 해당하는 공적보...
라인
텔레메디신은 먼 나라 이야기? (3)
텔레메디신의 가장 큰 수혜(?)를 보는 분야가 정신건강관리다. 이른바 원격정신상담으로 번역되는 Telepsychiatry이다. 정신과 ...
라인
텔레메디신은 먼나라 이야기? (2)
메디케어 만성질환관리법(Chronic Care Act)개정안이 미국 상원 재정위원회를 통과하자 이를 가장 반기는 곳은 무엇보다 건강관리...
라인
텔레메디신은 먼 나라 얘기인가(1)
만성질환 관리는 고령사회로 접어든 국가에겐 적지 않은 부담이다. 인구의 고령화가 진행될 수록 의료비가 눈덩이처럼 불어나서다. 그렇다면 ...
라인
실버용 스마트 홈 개발 ‘발등의 불’
고령자에게 스마트 홈은 특별한 의미가 있다. 주택 개조와 스마트 홈은 노인의 안전사고를 방지하는 씨줄과 날줄이다. 시설을 아무리 완벽하...
라인
[고종관의 Aging Tec] 맞춤식 노인주택 개량의 ABC
나이가 들어간다는 것은 장애자가 되는 과정이다. 눈이 어두워지고, 관절염으로 수족이 불편해진다. 근력이 떨어져 어느 것 하나 내 마음대...
라인
고령자 주택, 부동산 시장에 새바람 불어넣나
노인 문제를 해결하려면 우리보다 먼저 고령화 사회로 진입한 나라를 보면 된다. 일본이나 미국, 그리고 유럽의 일부 국가들이다.그동안 연...
라인
유니버설 디자인으로 실버세대 황금시장 연다
앤 할머니(82)는 영국의 전형적인 노인이다. 그녀는 최근 좋아하던 산책 횟수를 크게 줄였다. 염증성 골관절염을 앓고 있는 그녀는 남편...
라인
웨어러블 성패, 노인시장에 달렸다(하)
전자통신기술을 이용한 고령자 웨어러블 시장은 가정에서 노인의 만성질병 관리를 가능케 함으로써 삶의 질 향상뿐 아니라 의료비를 크게 줄여...
라인
웨어러블 성패, 노인 시장에 달렸다(상)
21세기 디지털 혁명이 의료와 건강관리 산업의 지각변동을 불러오고 있다. 효과적인 만성질환 관리와 예방·건강증진 지원이 가능해짐으로써 ...
라인
[고종관의 Aging Tec] 빅데이터 이용하면 낙상 예측 가능할까
노년층에게 낙상은 암보다 더 무서운 위협요인이다. 골절로 인해 입원이 불가피해지고, 고령으로 재활이 쉽지 않다보니 갖가지 합병증으로 생...
라인
[고종관의 Aging Tec] '이 없으면 잇몸으로?'…노인식품 개발 갈 길이 멀다
대나무의 고장으로 유명한 전라남도 담양에 가면 꼭 먹어봐야 할 음식이 있다. 소갈비살을 다져 참숯불에 굽는 떡갈비다. 궁중에서 유래한 ...
라인
[고종관의 Aging Tec]노인용 주방용품 GOOD DESIGN 10선
주방은 가족을 위해 음식을 만드는 가장 친근한 장소다. 하지만 노인에게 주방은 종종 위험한 장소로 돌변하기도 한다. 화재와 가스폭발 같...
라인
[고종관의 Aging Tec]국내 PERS(응급대응시스템)기술 상용화 정부 공공사업 빼면 없다
우리나라의 노인을 위한 응급대응시스템(PERS)은 공공서비스로 시작해 여전히 정부 사업에 의존하는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 기술수준은 서...
라인
[고종관의 Aging Tec]응급대응기술(PERS) 제품으로 노인시장 선제 공격
고령화 기술 중 가장 먼저 대중화한 분야는 응급대응시스템(PERS:)이다. 노인은 사고에 대한 노출이 빈번하고, 순발력 있게 대응하지 ...
라인
[고종관의 Aging Tec] 노인을 위한 기술은 없다?
노인이 되면 불편한 것은 당연히 받아들여야 할까. 이런 노인의 불편함을 해결하기 위해 과학기술은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집안에 어르신을...
여백
핫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발행일 : 2007.7.26  |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26일
발행인·편집인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석영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1  |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205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아-04459  |  인터넷 신문 등록일자 : 2017년 4월 17일
Copyright © 2017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