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여성 노조원, 남성 첫 추월
호주 여성 노조원, 남성 첫 추월
  • 김벼리기자
  • 승인 2017.05.04 11: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웍스=김벼리기자] 호주의 노동조합 가입자 수에서 여성이 남성을 처음으로 앞질렀다.

4일 오스트레일리안 파이낸셜 리뷰(AFR)는 호주 통계청의 최신 자료를 인용, 호주의 노조가입자 154만7200명 중 여성 수는 80만800명이라고 전했다. 74만6400명인 남성을 웃도는 수준이다.

특히 앞으로 출산 후 일터에 복귀하는 여성들이 계속 늘어 여성 노조원 수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AFR은 전망했다.

그러나 노조의 전체적 상황은 악화하고 있다. 노조 회비를 낮추는 등 노력에도 노조 가입률은 계속 감소하고 있는 것이다.

전체 노조 가입률은 지난 2014년 8월 16.2%에서 2년 후인 2016년 8월에는 15.6%로 줄었다.

민간부문의 가입률은 같은 기간 11.1%에서 10.4%로 감소했다. 공공부문의 노조 가입률은 39.5%에서 38.5%로 줄었다. 지난 2년간 공무원이 3만 명 증원됐지만, 가입률은 늘지 않았다.

호주의 노조 가입률은 글로벌금융위기 직후인 2008년과 2009년 반짝 증가세를 보이기도 했으나 감소 추세는 이어지고 있다.

노조 가입률은 나이가 어릴수록 낮았다. 15~19세 사이는 4%, 20~24세 사이는 7%에 그쳤다.

이에 대해 현 보수 정부의 미카엘리아 캐시 고용장관은 "노조들이 노동자를 대변해야 한다는 본연의 임무보다는 정치 활동을 하기 때문에 점차 적은 사람이 노조를 선택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주요 야당인 노동당이 노조 단체들을 당의 주요 지지 기반으로 하는 현실을 겨냥한 셈이다.

그러나 최근 설립 90주년을 맞은 호주노동조합협의회(ACTU)의 샐리 맥매너스 사무총장은 정부가 노조 활동을 침해하고 있다며 화살을 돌렸다.

맥매너스 사무총장은 "점증하는 불평등을 우려하는 정부라면 노조 활동을 지원해야 하지만 현 맬컴 턴불 정부는 기회 때마다 반대되는 행동을 하고 있으며 이미 너무 많은 힘을 가진 기업 편을 들고 있다"라고 볼멘소리를 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