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보도자료
삼성전자, TV에 예술을 더한 ‘더 프레임’ 선보여
<사진제공=삼성전자>

[뉴스웍스=박지윤기자] 삼성전자가 19일 QLED TV에 이어 일상 공간에 예술작품을 보여주는 ‘더 프레임’ TV를 국내에 출시했다.

‘더 프레임’은 꺼져 있을 때에도 그림이나 사진 등의 예술 작품을 보여주는 ‘아트 모드’와 다양한 설치 공간과 조화를 이루는 ‘프레임 디자인’이 특징이다.

신제품은 영상 시청 기능에 일상의 공간을 갤러리처럼 만들어주는 효과를 더해 TV를 예술 작품의 경지로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으며 CES 2017에서 최고 혁신상을 수상했다.

‘더 프레임’의 ‘아트 모드’는 제품에 내장되어 있는 예술 작품 뿐 아니라 개인이 소장하고 있는 사진이나 이미지를 화면에 띄울 수 있고 추가 콘텐츠 구매도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구본창, 얀 아르튀스-베르트랑 등 전 세계 37명의 유명 아티스트 작품 100개를 기본으로 제공한다.

한국의 경우 국내 최대 온라인 미술품 유통 업체인 오픈갤러리와의 제휴를 통해 최승윤, 우상호 등 인기 작가들의 작품을 추가로 구성해 국내 소비자들의 취향을 반영했다.

‘더 프레임’ 사용자들은 기본으로 제공되는 작품 외에 개인의 취향에 따라 본인이 보유한 사진 등의 이미지 파일을 활용하거나 TV 화면이나 모바일 앱을 통해 ‘아트스토어’에 접속해 추가로 콘텐츠를 구매할 수 있다.

또 ‘아트 모드’에서는 조도 센서를 통해 주변 환경에 따라 밝기와 색상을 조정해 실제 그림과 같은 경험을 선사하고 모션 센서를 통해 주변에 사람이 없으면 자동으로 TV를 꺼 불필요한 전력 소비를 막아준다.

‘더 프레임’은 디자인 자체로도 혁신을 보여준다. 본체는 챠콜블랙 색상이나 소비자가 자신의 취향에 따라 월넛·베이지 우드·화이트의 3가지 옵션 중 설치 공간과 가장 잘 어울리는 색상의 ‘프레임’을 선택해 구매할 수 있다.

TV와 벽면 사이 틈새가 없도록 액자처럼 부착 가능한 ‘밀착 월마운트’ 디자인을 적용하고 ‘투명 광케이블’과 ‘원커넥트 박스’로 복잡한 선을 정리해 더욱 품격 있는 공간을 만들어 준다.

출고가 기준 55형 344만원, 65형 515만원이다.

박지윤기자  jy2gogo@newsworks.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www.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박지윤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상주~영천 고속도로 28일 개통
상주~영천 고속도로 28일 개통
무역협회 “올 무역액 3년 만에 1조달러 넘어설 듯”
무역협회 “올 무역액 3년 만에 1조달러 넘어설 듯”
LG전자, 제습용량 높인 제습기 신제품 6종 출시
LG전자, 제습용량 높인 제습기 신제품 6종 출시
KT, 커넥티드카 플랫폼 기반 차량안전 사업 본격화
KT, 커넥티드카 플랫폼 기반 차량안전 사업 본격화
LG이노텍, 홀트일산복지타운서 봉사활동
LG이노텍, 홀트일산복지타운서 봉사활동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발행일 : 2007.7.26  |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26일
발행인·편집인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한동수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1  |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205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Copyright © 2017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