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영, 임명 나흘 만에 자진사퇴...靑 "본인의사 존중"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정치
박기영, 임명 나흘 만에 자진사퇴...靑 "본인의사 존중"
  • 김동호기자
  • 승인 2017.08.12 08:43
  • 댓글 0
<사진=YTN 방송화면 캡쳐>

[뉴스웍스=김동호기자]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이 11일 임명 4일만에 자진 사퇴했다.

박 본부장은 지난 2005년 '황우석 사태' 연루됐던 전력으로 야당과 학계의 거센사퇴 압박을 받아왔다.

박 본부장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통해 “제가 과학기술이라는 배의 항해를 맡았는데 배를 송두리째 물에 빠뜨린 죄인이라는 생각에 국민 모두에게 죄스러웠다”며 “그래서 묵묵히 모든 매를 다 맞기로 했다”며 사퇴의사를 밝혔다.

그는 “11년 전 사건은 저에게 영원히 지워지지 않는 주홍글씨였다”면서 “사건이 제 임기 중에 일어났다고 해서 사건의 주동자나 혹은 적극적 가담자로 표현되는 것은 부당하다고 생각한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또 “임기 중 일어난 사고에 대해 무한 책임을 지고 삶의 가치조차 영원히 빼앗기는 사람은 정부 관료 중 아마도 저에게 씌워지는 굴레가 가장 클 것이라고 생각한다. 세상이 이렇게까지 가혹하지는 않았으면 좋겠다”고 주장했다.

이에대해 청와대는 "본인 의사를 존중하기로 했다"면서 "더 낮은 자세로 국민 목소리를 경청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 본부장의 사퇴 후 정치권에서는 문재인 정부의 인사시스템에 대한 우려가 쏟아지고 있다.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에서는 "구멍난 인사" "아는 사람 위주 인사" "제2, 제3의 박기영이 나올까 걱정된다"며 비판하고 있다.

김동호기자  arang@newsworks.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김동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핫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발행일 : 2007.7.26  |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26일
대표이사 회장 : 이종승  |  발행인·편집인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석영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1  |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205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아-04459  |  인터넷 신문 등록일자 : 2017년 4월 17일
Copyright © 2017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