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석유화학, '금호' 상표 영구사용권 넘겼다
상단여백
HOME 산업
금호석유화학, '금호' 상표 영구사용권 넘겼다금호타이어 정상화 위해 채권단에
  • 박경보기자
  • 승인 2017.10.12 15:25
  • 댓글 0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 <사진제공=금호석유화학>

[뉴스웍스=박경보기자] ‘금호’ 상표권을 금호산업과 공유하고 있는 금호석유화학이 금호타이어의 경영정상화 작업에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금호석유화학은 상표권 문제가 금호타이어의 경영정상화에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채권단 측에 상표권 영구사용권을 넘겨줬다.

산업은행은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과 만나 금호타이어 경영정상화 관련 주요 현안사항에 대해 논의한 결과 이 같이 합의했다고 12일 밝혔다.

금호석유화학그룹 측은 “경쟁력 있는 금호타이어가 신속히 정상화되는 것이 ‘금호’ 브랜드의 유지‧발전에 도움이 된다”며 “금호타이어의 정상화 추진 과정에서 상표권 문제가 부담이 되지 않도록 전폭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측의 금호산업도 금호타이어의 경영권, 우선매수권, 상표권 등의 권리를 모두 포기하겠다고 밝혔다. ‘금호’ 상표권을 각각 나눠 보유하고 있는 금호산업과 금호석유화학이 상표권을 채권단에 내놓으면서 금호타이어 정상화는 더욱 탄력을 받게 될 전망이다.

한편 금호석유화학그룹은 금호타이어의 생산 공정 안정화 및 효율성 제고를 위해 합성고무 등 원재료의 적기 공급과 양측 공동으로 타이어 성능 향상을 위한 연구개발도 추진할 예정이다.

박경보기자  kyung2332@newsworks.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박경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핫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발행일 : 2007.7.26  |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26일
발행인·편집인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석영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1  |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205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아-04459  |  인터넷 신문 등록일자 : 2017년 4월 17일
Copyright © 2017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