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파문' 조덕제 기자회견… 장훈 감독 "옷을 찢어버리라는 말은"
'성추행 파문' 조덕제 기자회견… 장훈 감독 "옷을 찢어버리라는 말은"
  • 이동헌기자
  • 승인 2017.11.07 15: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추행 파문 조덕제 기자회견 <사진=채널A 캡처>

[뉴스웍스=이동헌기자] '여배우 성추행 혐의'로 2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은 배우 조덕제가 기자회견을 연 가운데 장훈 감독의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1일 장훈 감독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억울하고 떳떳해 실명을 드러내고 입장을 밝힌다. 최근 공개된 메이킹 필름 영상은 악의적으로 편집된 것"이라며 "조덕제가 '도와달라'고 호소하던 눈물의 얼굴 뒤로 나를 짓밟고 모함해 계략을 꾸미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어쩔 수 없이 한마디 한 것을 도둑 녹취하고 반강압적인 진술서 등을 가지고 장난을 친다"며 "최근 저에게 쏟아지는 비방과 무서운 댓글에 자살의 충동도 생겼다. 15년 만에 재기를 꿈꾸며 만들었던 작품이 이렇게 사약으로 돌아왔다"고 덧붙였다.

장훈 감독은 영상 속 "그냥 옷을 확 찢어버리는 거야. 몸을 감출 거 아니에요. 그 다음부턴 맘대로 하시라니까. 미친놈처럼"이란 말에 대해 "상의 속옷을 찢으라는 지시는 했지만 사전에 약속된 동선과 카메라 사이즈 범위 안에서 과감하고 처절하게 연기하라는 것이었다. 성적인 행위를 부각하는 에로를 하라는 의미는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한편, 7일 조덕제는 서울 종로구 모처에서 열린 '여배우 성추행 논란' 관련 반박 기자회견에서 "2심 유죄 판결은 영화라는 한정된 상황에 대한 이해가 없이, 감독 지시에 충실하게 한 내 연기를 연기로 받아들이지 않고, 사회의 일반적인 성폭력 상황으로 받아들인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덕제는 1심에서 무죄판결을 받았으나, 10월 13일 열린 2심에서 집행유예 2년,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40시간의 유죄 판결을 받았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