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달리는 차에서 5G서비스 검증… 자율주행시대 임박?
상단여백
HOME 산업
KT, 달리는 차에서 5G서비스 검증… 자율주행시대 임박?다른 기지국으로 연결해도 끊김없어 '품질' 확인
  • 박경보 기자
  • 승인 2017.11.14 14:12
  • 댓글 0
KT 직원들이 5G 단말을 탑재한 차량을 이용해 5G 기지국간 핸드오버 기술을 검증하고 있다. <사진제공=KT>

[뉴스웍스=박경보 기자] KT는 평창 5G 규격 기반으로 기지국간 자동 '핸드오버' 기술을 개발해 3km에 달하는 일반도로에 5G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전 구간에서 이동성 검증을 완료했다고 14일 밝혔다. ‘핸드오버’란 단말기가 연결된 기지국에서 다른 기지국으로 이동해도 끊김없이 서비스를 지원받을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이다.

5G 단말기의 이동성을 위해서는 이번 '핸드오버' 기술이 필수적이다. KT는 5G 단말이 탑재된 차량을 주행하며 실시간 대용량 스트리밍, 모바일 고화질 CCTV, 인터랙티브 홀로그램 서비스를 테스트해 이동 중 모두 끊김 없이 안정적으로 재생되는 것을 확인했다.

특히 이번 검증은 곧 다가올 자율주행 시대에 대응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자율주행 기술은 빠르면서도 끊김없는 네트워크가 필수적인데, 이동 중에도 5G 네트워크를 접속 지연없이 원활하게 서비스 하게 돼 자율주행 시대를 더욱 앞당기게 됐다.

제한된 공간에서 단말기 이동성을 시험해보는 수준이 아닌 3km에 달하는 일반도로 전 구간에서 ‘핸드오버’를 시험해 성공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앞서 KT는 지난 5월 최고 속도 110km/h로 달리는 서울-인천간 공항철도 객차에서 5G를 통한 기가급 데이터 전송을 성공적으로 검증했다. 또 지난 9월엔 고속도로 위 100km/h 이상으로 달리는 차량에서 5G 네트워크에 연결해 5G-SLT(스카이라이프LTE) 서비스를 시연하는데도 성공했다.

또 KT는 최근 5G 후보 주파수 대역인 3.5GHz 대역에서 5G 표준 기술을 적용한 기지국 장비를 활용해 서울 강남대로에 도심 테스트 베드도 구축했다. 대용량 다중 안테나를 통해 전파 거리를 확장시켜 고주파에서도 LTE와 동일한 전파 거리를 확보할 수 있음을 검증했다.

전홍범 KT 융합기술원 인프라연구소장은 “이번에 5G 이동통신의 핵심기술인 핸드오버 기술을 일반도로에서 검증해 앞으로 다가올 자율주행시대에 대한 만반의 준비를 하게 됐다”며 “KT는 향후 완벽한 5G 인프라를 구축해 국민들에게 차별화된 5G 상용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경보 기자  kyung2332@newsworks.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박경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핫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발행일 : 2007.7.26  |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26일
발행인·편집인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석영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1  |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205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아-04459  |  인터넷 신문 등록일자 : 2017년 4월 17일
Copyright © 2017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