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시공사 퇴직 고위간부들 관련업체 재취업 논란
경기도시공사 퇴직 고위간부들 관련업체 재취업 논란
  • 최윤희 기자
  • 승인 2017.11.16 13: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근서 도의원, 경기도시공사 행감서 의혹 제기
경기도시공사<사진=뉴스웍스>

[뉴스웍스=최윤희 기자] 경기도시공사 고위간부들이 퇴직 이후 관련업체에 재취업해 도시공사 용역사업을 상당수 수주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다.

경기도의회 양근서(더불어민주당·안산8) 의원은 15일 열린 경기도시공사 행정사무감사에서 도시공사 고위직이 퇴직 후 관련 업체에 재취업해 경기도시공사의 대규모 용역 사업 상당수를 수주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양 의원은 "도시공사 본부장급 퇴직자들 중 상당수가 유관기관에 재취업해 공사 측 각종 용역사업을 싹쓸이하듯 수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양 의원에 따르면 지난 2007년부터 올 9월까지 최근 10년간 도시공사의 본부장급 이상 퇴직자는 26명으로 이들 중 12명이 대부분 엔지니어링 업체 등 관련업체에 사장, 이사 등의 직책으로 재취업했다.

특히 이들 중 10명은 도청에서 건설본부장이나 건설교통국장, 지역개발국장, 경제농정국장, 신도시정책관 등 도시와 주택 관련부서 책임자를 맡다 퇴직한 후 도시공사로 소속을 옮긴 인사들로 밝혀졌다.

양 의원은 소위 '관피아' 출신인 이들이 관련 업체로 재취업해 도시공사의 용역사업 상당수를 수주했다고 주장했다.

양 의원은 "지난 5년간 도시공사에서 발주한 각종 용역사업 1507건(약 1조7600억원) 중 80여 건을 재취업자가 수주했다"며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낮지만 단 10개 업체가 해당 용역사업을 수주한 것은 큰 비중이라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공사의 전직 임원이 재취업한 10개 엔지니어링 업체가 지난 2013년 이후 수주한 공사의 사업량은 총 83개 사업이다. 이는 전체 공사 발주물량의 약 5%를 차지하며, 금액으로는 최소 845억원 이상이다.

양 의원은 "도시공사 퇴직자들이 재취업한 업체에 일감을 몰아주는 전형적인 관피아의 적폐가 드러나고 있다"며 "공개입찰로 업체가 선정되고 있지만 이같은 유착 의혹에 대해 내부적으로 전수 감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김용학 도시공사 사장은 "취임 후 내부평가위원회 제도를 도입해 업체선정 방식에서 많은 부분을 개선했다"며 "앞으로 이런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재발 방지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