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흥도 낚시배 전복... 13명 숨지고 2명 실종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
영흥도 낚시배 전복... 13명 숨지고 2명 실종
  • 이수정 기자
  • 승인 2017.12.04 07:03
  • 댓글 0
<사진=YTN방송캡처>

[뉴스웍스=이수정 기자] 인천 영흥도 해상에서 낚싯배와 급유선이 충돌해 13명이 숨지고 선장과 승객 1명이 실종됐다.

사고는 지난 3일 오전 6시께 인천시 옹진군 영흥도 진두항을 출발한 낚싯배(9.77t) 선창 1호와 급유선 명진 15호(336t)가 충돌하며 발생했다.

충돌 당시 낚싯배에는 선장과 승객 등 22명이 타고 있었다. 해경은 사고 직후 낚싯배에 타고 있던 승객의 신고를 받고 33분 만에 현장에 도착했다. 하지만 충돌 당시 충격이 워낙 강하고 사고 해역의 물살도 거칠어 인명 피해가 컸다.

해경이 사고 현장에 도착할 동안 급유선 명진 15호 선원들은 낚싯배 승객 4명을 구조했다. 이후 배 안팎에서 해경에 의해 발견된 20명 중 의식이 없던 13명이 숨졌고 나머지 생존자 7명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당시 낚싯배에 있던 생존 승객은 JTBC 인터뷰를 통해 "멀리 배가 한 척 있는 것은 알았지만 갑자기 어둠 속에서 큰 배가 들이닥쳐, 모두 다 바다에 빠졌다"고 증언했다.

황준형 인천해양경찰서장은 이날 오후 전복 사고와 관련한 2차 브리핑에서 "오후 4시 43분경 전복된 낚싯배 선체 인양을 완료했고 선체 내부에서는 실종자를 발견하지 못했다"면서 "전력을 다해 야간 수색작업을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인천 해양 경찰서는 이날 저녁부터 조명탄 150발과 함정 63척, 항공기 11대를 동원해 실종자 2명에 대한 철야 수색작업을 펼쳤다.

한편, 급유선 선장 A(37) 씨는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긴급 체포됐고 경찰은 A 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수정 기자  lsj5986@newsworks.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핫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발행일 : 2007.7.26  |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26일
대표이사 회장 : 이종승  |  발행인·편집인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석영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1  |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205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아-04459  |  인터넷 신문 등록일자 : 2017년 4월 17일
Copyright © 2017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