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수, 2017년 가장 아쉬웠던 것은? "갑작스러운 트레이드가…"
김현수, 2017년 가장 아쉬웠던 것은? "갑작스러운 트레이드가…"
  • 이동헌기자
  • 승인 2017.12.18 11: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수 <사진=필라델피아 홈페이지 캡처>

[뉴스웍스=이동헌기자] 야구선수 김현수가 두산 베어스의 복귀가 무산됐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2017년 가장 아쉬웠던 점에 대한 발언이 눈길을 끈다.

김현수는 지난 10월 귀국 인터뷰에서 "(볼티모어)구단에서 상당히 뒤늦게 트레이드 사실을 알려줬다. 동료들과 인사할 시간조차 없었다. 다행히 필라델피아에서는 편안했다. 코칭스태프는 물론 선수들이 많이 챙겨줬다"고 말했다.

이어 "메이저리그에서 보낸 2년 동안 앤드류 밀러(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보스턴 레드삭스의 스티븐 라이트의 너클볼이 가장 인상 깊었던 상대"라고 덧붙였다.

한편, 18일 한 매체는 "FA 김현수의 두산 베어스 복귀가 무산됐다"라며 "'2017 메이저리그 윈터미팅'에서 김현수 에이전트와 두산 핵심 관계자가 만났다. 그 결과 계약액에서 시각 차를 보이며 합의점을 찾지 못한 것을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