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신동빈 회장 실형 선고에 "법원 판단 존중하지만 참담"
롯데, 신동빈 회장 실형 선고에 "법원 판단 존중하지만 참담"
  • 박경보 기자
  • 승인 2018.02.13 18: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상경영체제 가동해 고객 안심시킬 것"…스키협회도 변함없이 지원

신동빈(오른쪽) 롯데그룹 회장이 지난달 18일 스위스 오버호펜에서 열린 국제스키연맹 집행위원 회의에서 플라비오 로다 이탈리아 동계스포츠 연합회 회장에게 평창동계올림픽 준비상황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롯데그룹>

[뉴스웍스=박경보 기자] 롯데는 13일 법원의 신동빈 회장에 대한 실형 선고와 관련해 “법원의 판단을 존중하지만 결과는 매우 아쉽게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롯데는 이날 선고 직후 입장문을 내놓고 “예상치 못했던 상황이라 참담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재판 과정에서 증거를 통해 무죄를 소명했으나 인정되지 않아 안타깝다”며 “판결문을 송달 받는 대로 판결취지를 검토한 후 변호인 등과 협의해 절차를 밟아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롯데는 이번 판결이 호텔롯데 상장과 지주회사 완성, 투자·고용 확대 등 산적한 현안에 큰 악재가 될 것이라 우려하고 있다. 롯데는 즉시 비상경영 체제를 가동해 임직원, 고객, 주주 등 이해관계자를 안심시킬 계획이다.

특히 신 회장이 회장직을 맡고 있는 대한스키협회 운영에도 차질이 예상되는 만큼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을 위해 스키협회 수석부회장 중심으로 지원을 이어갈 방침이다.

한편 신 회장은 서울 시내 면세점 재승인 특혜를 위해 K스포츠재단에 70억원을 출연한 혐의로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이날 법정 구속됐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관련기사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석영
  • 법인명 : 뉴스웍스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아 04459
  • 인터넷 신문 등록일자 : 2017-04-17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