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병원 5년간 32% 증가...병상수·의료장비 OECD 평균 넘어
요양병원 5년간 32% 증가...병상수·의료장비 OECD 평균 넘어
  • 양민후 기자
  • 승인 2018.03.13 15: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웍스=양민후 기자] 국내 의료기관의 병상 수와 의료장비 등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회원국의 평균을 웃도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우리나라가 고령화사회에 진입함에 따라 노인요양병원의 수가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보건복지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보건의료 자원공급현황과 이용행태에 관한 ‘2011-2016년 보건의료 실태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2016년 집계된 요양병원은 1428곳이었다. 이 가운데 300병상 이상 요양병원은 2011년 31곳에서 2016년 122곳으로 31.5% 증가했다. 2016년 전체 보건의료기관수는 8만9919곳이었으며 조사기간 동안 연평균 증가율은 1.6%로 조사됐다.

2016년 조사된 국내 의료기관의 전체 병상 수는 67만1868병상으로 인구 1000명당 병상수(13병상)가 OECD회원국의 평균인 4.7병상보다 2.8배 수준이었다. 조사기간 동안 국내 전체 병상 수는 연평균 3.8% 증가했다.

병상종류별로는 2016년을 기준으로 일반병상이 31만3947병상으로 가장 많았고, 요양병상 25만4803병상, 정신병상 7만7384병상, 재활병상 1만0198병상 순이었다. 요양병상의 경우 우리나라(4.9병상)가 OECD회원국 평균(0.7병상)보다 7배 많았다.

전산화단층촬영장치(CT)·자기공명영상촬영장치(MRI) 등 의료장비의 보유량도 OECD회원국보다 많았다. 2016년 집계된 국내 의료기관이 보유한 CT는 1923대, MRI는 1407대, 양전자방출단층촬영장치(PET)는 208대였다.

이를 우리나라 인구 100만명당 장비 수로 환산하면 CT 37.2대, MRI 27.2대, PET 4대였다. 2015년 조사된 OECD회원국 평균은 CT 25.6대, MRI 15.5대, PET 2대 등으로 우리나라보다 보유량이 적었다.

국내에서 발생한 입원환자수는 OECD회원국의 평균보다 많았다.

2016년 우리나라 입원환자수는 1330만명으로 인구 10만명당 2만6000명이었다. OCED회원국(2015년)의 경우 인구 10만명당 1만6000명의 입원환자수가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2016년 국내에서 발생한 입원환자를 급여유형별로 살펴보면 건강보험 1140만명, 의료급여 100만명, 자동차보험 72만명, 보훈 7000명, 산재 7만6000명, 외국인환자 2만6000명 등으로 집계됐다.

환자 유형별로는 일반환자 1000만명, 요양환자 102만명, 정신환자 32만여 명, 재활환자 8만6000명, 기타환자 11만명이었다.

질병별로는 ‘근골격계 및 결합조직의 질환과 장애’가 200만명으로 가장 많았고, ‘소화기계의 질환과 장애’ 160만명, ‘호흡기계의 질환과 장애’ 100만명 순이었다.

평균 입원진료비는 2011년 190만원에서 2016년 216만원으로 증가했지만, 평균 재원일수는 2011년 15.3일에서 2016년 14.5일로 감소했다. 2015년 조사된 OECD회원국 평균 재원일수는 8.1일이었다.

2016년 국내 전체 외래환자수는 7억5000만명이며, 평균 외래진료비는 2011년 2만5000원에서 2016년 3만1000원으로 6000원 증가했다.

2016년 집계된 면허등록자수는 의사 11만8000명, 간호사 35만6000명, 약사 6만7000명 등이며, 이 가운데 보건의료기관에서 활동하는 인력은 의사 9만8000명, 간호사 18만명, 약사 3만4000명으로 집계됐다. 의료기관별로는 요양병원이 증가함에 따라 노인요양병원에서 활동하는 의사, 간호사, 약사가 가장 많이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아 04459
  • 인터넷 신문 등록일자 : 2017-04-17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