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나도 드루킹에 당했다…'오사카 김경수' 댓글 아이디와 동일"
이재명 "나도 드루킹에 당했다…'오사카 김경수' 댓글 아이디와 동일"
  • 김동호기자
  • 승인 2018.04.16 10: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성남시청 홈페이지>

[뉴스웍스=김동호기자] 이재명 전 성남시장이 지난 주말 정치권을 강타한 드루킹 논란에 대해 "나도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이 전 시장은 1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드루킹이라는 사람한테 ‘탈당한 사람, 분당시킨 사람, 분열주의자, 동교동계 세작’ 이런 아주 심각한 명예훼손적인 공격을 당했다"며 "지금도 공격 대상으로 분류돼 있다"고 말했다.

이 전 시장은 "언론 보도에 의하면 보면 (드루킹은) 관리할 기사 대상으로 전해철, 김경수, 안희정, 이재명, 추미애 5명을 찍어놨다"며 "여기에 전해철, 김경수, 안희정 의원은 지지댓글을 달아서 응원한 목록일 테고, 이재명과 추미애는 공격할 대상"이라고 밝혔다.

이 전 시장은 이어 "(드루킹이) ‘오사카 김경수’라는 이상한 댓글을 올리지 않았냐"며 "그 댓글을 쓴 아이디가 저에 대해서 비난 댓글을 쓰는 아이디와 똑같다"고 지적했다.

이 전 시장은 이와 관련된 자료를 오늘 중에 경찰에 넘길 것"이라며 "여론 조작을 하는 것은 대의 민주주의를 망가뜨리는 것이다. 정말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전 시장은 이날 방송에서 아내 김혜경씨와 관련된 '혜경궁 김씨' 논란에 대해서도 이날 중 공식 자료를 내 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아 04459
  • 인터넷 신문 등록일자 : 2017-04-17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