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남북고위급회담 돌연 연기…'북미회담 힘 겨루기'
북한, 남북고위급회담 돌연 연기…'북미회담 힘 겨루기'
  • 김동호기자
  • 승인 2018.05.16 08: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 "북한 보내온 전통문 파악중"
미국의 전략폭격기 B1-B 전략폭격기와 우리의 F15-K 전투기가 한반도 상공을 비행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뉴스웍스=김동호기자] 북한이 남북고위급회담을 제안한지 15시간 만에 무기한 연기를 선언해 남북관계 해빙무드에 이상이 생긴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북측은 16일 0시 30분쯤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명의의 통지문을 보내 맥스 선더'(Max Thunder·한미연합공중훈련)를 이유로 전격 무기연기한다고 통보했다.

북측은 이에 앞서 15일 오전 9시쯤 고위급 회담을 제안했으나 회담이 10시간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돌연 연기를 선언한 것이다.

대북전문가들은 이 같은 반응에 대해 북측이 대부분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힘겨루기를 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그간 남북, 북미간의 대화에 있어 이전과 달리 너무 순조로웠다는 것이다.

청와대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안보실 관계자들이 통일·외교·국방 관련 부처와 전화통화를 하는 등 긴밀히 논의를 했다"며 "북한이 보내온 전통문의 정확한 뜻이 무엇인지 파악하는 중이다, 현재로서는 일단 정확한 뜻을 파악하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북측이 불만을 제기한 맥스 선더'(Max Thunder·한미연합공중훈련)은 한미 연합작전능력을 높이기 위해 상·하반기 각각 2주간에 걸쳐 진행하는 훈련으로 미 공군의 레드 플래그(RED FLAG) 훈련을 벤치마킹해 실시하는 연합훈련이다.

이 훈련은 연례적으로 행해졌던 것으로 지난 11일부터 시작돼 북한도 이미 알고 있었던 상황이었다. 이에 북측이 또 다른 의도를 가지고 회담을 연기했다는 분석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석영
  • 법인명 : 뉴스웍스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아 04459
  • 인터넷 신문 등록일자 : 2017-04-17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