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고용부, ICT업계와 근로시간 단축 안착 현장 간담회
과기정통부-고용부, ICT업계와 근로시간 단축 안착 현장 간담회
  • 문병도기자
  • 승인 2018.05.30 1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웍스=문병도기자] 김용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관과 이성기 고용노동부 차관의 공동 주재로 5월 30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근로시간 단축 관련 ICT 업계와 현장 소통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통신, 방송, 소프트웨어, 정보서비스, 사이버 보안 등 각 업종에서 총 12개 기업과 관련 협회·단체 5개 기관이 참석했다.

정보통신기술(ICT) 업계는 올해 7월부터 시행되는 근로시간 단축(주 최대 68시간→52시간)에 대비하여 업무효율화를 추진하고, 탄력적 근로시간제를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해 왔다. 한편, ICT 업계는 24시간 정보기술(IT) 시스템 운영, 장애처리, 비상근무 등 ICT 업계의 특성을 고려하여 탄력적 근로시간제 운영기간 확대 등 제도개선이 필요하다는 입장도 밝혀 왔다.

과기정통부와 고용부는 합동으로 근로시간 단축과 관련한 정책의 현장 이해를 높이고, 업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기 위해 이번 현장소통 간담회를 개최하였다. 간담회에서 탄력근무제 등 현행 제도의 활용방안과 ‘노동시간 단축 현장안착 지원대책’을 소개했다.

ICT 업계 참석자들은 근로시간 단축 진행 과정에서의 애로사항과 정부의 지원 방향 등에 대하여 의견을 제시했다.

김용수 과기정통부 차관은 “근로시간 단축이 생산성과 삶의 질을 모두 향상시켜, 사업자와 노동자 모두가 원하는 결과를 얻는 모범사례를 만들어 달라”면서 "애로사항 등 오늘 주신 소중한 의견은 고용부와 긴밀히 협조하여 보완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