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그룹 “임원 직급 폐지…또 한번의 기업문화 혁신 시도”
아주그룹 “임원 직급 폐지…또 한번의 기업문화 혁신 시도”
  • 장원수기자
  • 승인 2018.07.19 08: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담당역할 중심으로 호칭 단순화…수평적 소통활동의 양적·질적 증가 기대

[뉴스웍스=장원수기자] 아주그룹이 임원 직급제 폐지를 통해 또 한번의 기업문화 혁신에 나섰다.

아주그룹(회장 문규영)은 최근 상무보-상무-전무-부사장 등으로 이어지는 기존의 임원 직급체계를 폐지하고, 이를 직무 중심으로 전환하는 인사시스템을 본격적으로 도입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인사시스템 개편의 핵심은 ‘상무’, ‘전무’, ‘부사장’ 등 기존 연공서열을 상징하던 임원직급에 대한 호칭을 모두 없애고, 대신 맡은 역할과 직무에 따라 ‘본부장’, ‘부문장’, ‘실장’ 등으로 단순화하는 것이다. 임원직급 폐지는 시범운영을 거쳐 오는 8월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되며, 적용대상은 그룹 및 계열사 전체 임원이다.

이를 통해, 그간 임원과 직원을 구분 짓던 심리적 경계마저 완전히 없애 업무효율성을 높이고, 아주 만의 일하는 방식으로 자리매김한 ‘질문을 통한 토론’ 등의 수평적 커뮤니케이션 체계를 활성화하는 등 더욱 일할 맛나는 아주그룹 특유의 좋은 기업문화가 조성될 것으로 기대된다.

대표적인 중견기업인 아주그룹은 지난 2013년 전통적으로 이어져왔던 직급체계를 폐지하며 직원 호칭을 ‘매니저’로 단일화하고, 계열사 업종특성에 맞춘 자율 출퇴근제도를 도입하는 등 기업문화 혁신을 앞세운 선도적인 행보를 보이며 수평적인 기업문화 조성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다.

아주그룹 관계자는 “직원호칭 단일화에 이어, 경영진에 대한 직급체계 개편에 나선 이유는 건전한 수평문화 조성을 위해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현재 경영상황과 배치되는 것으로 판단하여 기존 임원 직급체계를 전격적으로 폐지하기로 결정했다”고 개편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직급이 한 단계 멀어질수록 심리적 거리감은 제곱으로 커진다’는 말처럼, 임원 직급체계를 폐지함으로써 수평적인 소통활동의 양적·질적 증가와 팀워크 촉진은 물론, 조직 전반에 새로운 동기부여와 활력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으로 계열사 및 직무 특성 등을 고려해 별도의 호칭을 사용할 수 있도록 제도운영에 유연성은 최대한 확보해 운영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아주그룹은 2016년부터 유연근무제를 순차적으로 도입하는 등 근로시간 제도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특히, 올 하반기부터 자기주도 집중근무 캠페인, ‘회의/보고 없는 날’ 운영, 품의·내부보고 프로세스 간소화를 비롯해, 시차출퇴근제, 선택적근무제 등 다양한 유형의 유연근무제를 계열사 업종특성에 맞춰 본격적으로 도입할 예정이다.

아주그룹은 시차출퇴근제, 선택적근무제, 탄력근무제 등의 각종 유연근무제도들을 ‘AJU DIY(Design It Yourself) TIME’이라 명명하고, 하루 또는 주 단위로 근로시간을 자율적으로 조정해 근무할 수 있도록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또 ‘회의 없는 날’은 딥 워크(Deep Work) 업무몰입 캠페인의 일환으로 업무에 더욱 집중할 수 있도록 매주 특정요일을 자율적으로 회의 없는 날로 지정해 진행된다.

한편, 아주그룹의 기업문화 혁신활동의 역사는 2007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2007년 비전선포식을 시작으로 2011년 ‘긍정과 기쁨’의 기업문화 정립, 2012년 핵심가치 재정립, 2013년 호칭 단일화(매니저)를 통한 수직적 직급체계 폐지, 2014년 아주만의 일하는 방식, 2015년 자율출퇴근제, 2016년 사내벤처제도, 2017년 ANT(AJU New Thinking)경영 도입 등 다양한 기업문화 혁신활동을 전개해 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