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내년 이후에도 계속?...정부, 9월까지 '근본대책' 만든다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
폭염 내년 이후에도 계속?...정부, 9월까지 '근본대책' 만든다
  • 허운연 기자
  • 승인 2018.08.10 12:07
  • 댓글 0
김부겸 장관이 지난 7일 중앙재난안전관리본부 서울상황센터에서 범정부 폭염대책 점검 영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행정안전부>

[뉴스웍스=허운연 기자] 정부가 폭염 대응을 위해 9월까지 종합적인 대책수립을 추진하기로 했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범정부 폭염대책본부장)은 10일 관계기관과 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하는 범정부 폭염대책 점검회의를 주재했다.

우선 정부는 장기화되는 폭염의 근본적이고 체계적인 대응을 위해 9월까지 위기관리 매뉴얼 작성 및 피해 지원근거 마련 등 종합적인 대책 수립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 최근 농축산물 피해에 대해서는 긴급대책비 78억원(농림축산식품부)와 특별교부세 135억원(행안부)를 적극 활용해 피해상황과 수급동향을 면밀히 점검하고 사전 수급관리를 철저히 추진한다.

정부는 초·중·고 학생의 개학에 따라 폭염 시 냉방비를 충분히 지원하고 등·하교 시간을 조정하는 등 학생 안전대책도 강화할 방침이다.

이외에도 노약자와 독거노인, 쪽방 거주민 등을 방문해 건강 확인 등을 지속 강화하고 취약계층 거주지에 집중 살수활동이나 무더위 쉼터 셔틀버스 운행도 확대할 계획이다.

또 건설노동자가 폭염 속 땡볕노동을 하지 않도록 지도·감독을 더욱 철저하게 추진하고 도로·철도 등 시설물에 대한 예찰과 레일 온도 낮추기 등을 지속 추진하기로 했다.

한편, 이날 김부겸 장관은 폭염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노력을 강조했다.

김 장관은 “폭염 시 낮 시간대 장시간 야외 자원봉사활동을 자제하고 생수와 휴식장소 제공 및 안전교육 실시해 달라”라며 “소방관, 생활관리사 등 일선 현장관계자의 애로사항 해소에도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특교세 등 폭염 예산이 신속하게 집행되도록 관계법령 상 수의계약 요건을 적용해 적기에 물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추진해 달라”라며 “정부가 폭염을 재난으로 관리하는 만큼 정책의 사각지대나 약자에게 재난 불평등이 발생되지 않도록 관계부처 모두 힘을 합쳐 정책 발굴에 힘써 달라”라고 요청했다.

허운연 기자  now17@newsworks.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허운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핫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발행일 : 2007.7.26  |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26일
대표이사 회장 : 이종승  |  발행인·편집인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석영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1  |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205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아-04459  |  인터넷 신문 등록일자 : 2017년 4월 17일
Copyright © 2018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