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네임]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정치 핫네임
[핫네임] 남북공동연락사무소
  • 이동헌기자
  • 승인 2018.09.14 14:35
  • 댓글 0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사진=YTN 캡처>

[뉴스웍스=이동헌기자]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14일 개성공단 내 남북연락사무소 청사 앞에서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4·27 판문점 선언으로 합의된 지 140일 만이다.

연락사무소는 남북한 당국자들이 수시로 얼굴을 맞대고 현안을 협의할 수 있는 채널로,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와 산림협력 등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실무적 논의는 물론 향후 북한 비핵화의 진전에 맞춰 진행될 남북경협 관련 논의 등에 대한 일들을 하게 된다.

남측은 천해성 통일부 차관, 북측은 전종수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이 각각 소장을 맡아 교섭·연락, 당국 간 회담·협의, 민간교류 지원, 남북한 왕래 인원의 편의 보장 등의 기능을 수행한다.

다만 남북 소장은 주 1회 정례회의 등에 맞춰 연락사무소를 찾을 계획이며 상주하지는 않는다. 대신 남측은 통일부와 문화체육관광부 같은 관계부처에서 파견된 20명과 시설유지 인력 10명 등 30명이 연락사무소에 상주 근무한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이날 개소식에서 "판문점 선언과 온 겨레의 소망을 받들어 또 하나의 역사를 만든 남북연락사무소는 남과 북이 함께 만든 평화의 상징"이라며 “민족 공동 번영의 산실로 거듭나야 한다"고 말했다.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도 "공동연락사무소의 개소는 북과 남이 우리 민족끼리의 자양분으로 거두어들인 알찬 열매"라며 "우리는 민족의 전도가 달려있는 판문점 선언 이행을 더욱 가속화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맞는 말이다. 어렵게 문을 연 연락사무소가 남북한 관계를 안정적으로 만들고 민족 공동 번영을 만드는 밑거름이 되어야 한다. 실제 연락사무소 개소는 남북한 당국자들이 1년 365일 상주하면서 24시간 소통할 수 있는 새로운 전기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하지만 걸림돌도 만만치 않다. 북한 핵문제가 해결되지 않았고, 국제사회 제재로 인해 남북한 교류와 경제협력 사업이 막혀 있는 상황에서 너무 서두르다 보면 정작 해야 할 일들을 그르칠 수 있다. 또 한국이 대북 제재 위반에 앞장선다는 불신을 국제사회에 줄 수도 있다.

이 같은 점을 감안하면 연락사무소가 거창한 사업보다는 인도적인 문제를 해결하는 것에 주안점을 둘 필요가 있다.

무엇보다 이산가족 문제는 서둘러야 한다. 고령 인구가 많다는 점을 감안하면 더욱 그렇다. 연락사무소가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소통창구로 변신해 실무 작업을 하면서 남북 왕래소, 이산가족면회실 등 다양한 접촉창구를 만들어 간다면 이산가족의 상봉횟수를 크게 늘릴 수 있다. 연락사무소가 이산가족 문제와 같은 인도적인 일을 하는 데 북한은 물론 국제사회도 반대할 명분이 없다. 연락사무소의 순기능이 보다 많이 작동해 남북한 공존공영의 길을 여는 주춧돌이 되길 기대한다.

이동헌기자  ldh1412@newsworks.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이동헌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핫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발행일 : 2007.7.26  |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26일
대표이사 회장 : 이종승  |  발행인·편집인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석영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1  |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205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아-04459  |  인터넷 신문 등록일자 : 2017년 4월 17일
Copyright © 2018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