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 원전 가동률 63%…전년 동기보다 12%p 하락
올 상반기 원전 가동률 63%…전년 동기보다 12%p 하락
  • 최승욱 기자
  • 승인 2018.10.11 11: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언주 의원 "유가 상승기에 LNG발전 늘려 한전 적자 확대"
원자력발전소 신고리 3호기 (사진=새울원자력본부)
원자력발전소 신고리 3호기 (사진=새울원자력본부)

[뉴스웍스=최승욱 기자] 국제 유가가 오르는 시기에 유가 인상의 영향을 덛 받는 원자력발전소의 가동이 줄어든 반면 LNG 발전은 늘어 한국전력의 적자 확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은 11일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에서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발전단가가 싼 원자력 가동률이 2018년 1~6월 63.2%로 2017년 75.2%보다 12%포인트 감소했다"며 "발전단가가 원자력의 1.8배인 LNG발전을 늘림으로써 한전이 대규모 적자를 기록, 우량 기업이 부실 기업으로 전락할 위기에 처해 있다" 고 지적했다.

한전은 6년만에 처음으로 3분기 연속 영업손실를 내고 있다.

작년 4분기 1294억원, 올해 상반기 8147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시행되기 이전인 2017년 상반기에 2조3097억원의 흑자를 올렸던 것과 비교된다.

이언주 의원 (사진=이언주 의원 페이스북)
이언주 의원 (사진=이언주 의원 페이스북)

이 의원에 따르면 원전 가동률이 이처럼 떨어진 반면 LNG발전 비율은 2017년 38.0%에서 2018년 1월 57.0%, 2월 52.2%, 3월 51.1% 등으로 높아졌다.

발전원별 정산단가(원/kWh, '17년 기준)는 LNG가 111.60원으로 원자력 60.68원보다 50.92원이나 비싸다.

전력시장에서는 연료비 단가가 가장 낮은 발전기부터 순차적으로 가동된다. LNG발전기 가동은 전력수요가 기저발전량을 넘어서서 LNG발전기를 돌려 공급해야 할 정도로 커야 한다. 전력시장가격은 일반적으로 LNG, 중유 등 일반발전기가 결정하는데 LNG가 9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이 의원은 "결국 유가 상승 등 연료비 인상에 더하여 원자력보다 1.8배나 비싼 LNG 발전 전기를 구입하다보니 한전은 적자에 허덕일 수밖에 없다"며 "유가 상승에 영향이 적은 원전 가동률을 늘려야할 때 오히려 줄이고 유가 상승에 직접 영향을 받는 LNG발전 가동률을 높이는 것은 운영상 문제가 있다"고 비판했다. 올 1~6월 중 발전용 천연가스 소비량은 1118만톤으로 전년 동기(827만톤)보다 35.2% 증가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