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여진 "전 남편과 결혼식장에 입장하면서 이혼 생각을…" 충격 고백도
홍여진 "전 남편과 결혼식장에 입장하면서 이혼 생각을…" 충격 고백도
  • 이동헌 기자
  • 승인 2018.10.12 11: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여진 (사진=TV조선)
홍여진 (사진=TV조선)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배우 홍여진이 에로영화에 출연하게 된 이유를 밝힌 가운데 그의 남편 관련 발언이 눈길을 끌고 있다.

홍여진은 지난 6월 방송된 MBN '동치미'에서 "결혼식장에 입장하면서 이혼을 생각했다. 전 남편이 결혼 전에 심한 거짓말을 했다. 우연히 남편 앨범을 발견했는데 결혼사진이 붙어있었다. 그걸 솔직히 말했다면 이해했을텐데 계속 변명이 이어지니까 하나하나 의심하게 되더라"고 말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그는 "자고 일어났더니 내일이 결혼식이었다. 당장 취소는 못하고 일단 결혼식은 올렸다. 한 번 더 걸리면 이혼하겠다고 생각했다. 나중에 통장까지 다 까고 보니까 카드빚만 있더라"고 전했다.

한편, 11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에서는 1979년 미스코리아 선 출신 배우 홍여진의 인생사가 소개됐다.

이날 홍여진은 "어머니가 내 스무살에 돌아가셨다. 이후 돈을 벌기 위해 10년 간 보험을 팔았다. 그렇게 힘들다보니 빨리 결혼을 하고 싶었다. 그리고 무작정 결혼을 했는데 인간성을 떠나서 전 남편은 결혼을 할 수 있는 남자가 아니더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에서 살던 시절 나는 당시 신용이 최고였는데, 어느날 보니 남편이 내 이름으로 대출을 받아놨더라"며 "마침 한국에서 에로영화의 붐이 일 때였다. 나에게도 베드신이 있는 영화의 캐스팅 제안이 들어왔다. 출연료가 2배더라. 나는 당연히 출연하지 않으려고 했는데, 전 남편이 날 불러서 '벗는 게 무슨 흉이냐'라고 하더라. 나는 그 말이 '그걸 찍어야 빚을 갚는다'로 들렸다"고 덧붙였다.

특히 "나는 분명히 말했다. '내가 결국 이 영화를 찍게 되면 당신과는 끝'이라고. 파산 선고를 하는 한이 있어도 빚을 갚으려고 옷을 벗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했다. 그럼에도 남편은 계속 영화 촬영을 종용했다. 결국 영화를 찍고 출연료의 절반을 남편에게 보내줬다. 그리고 이혼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석영
  • 법인명 : 뉴스웍스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아 04459
  • 인터넷 신문 등록일자 : 2017-04-17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