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기 "최승호 사장의 정치보복으로 MBC 경영실적 날로 악화"
정용기 "최승호 사장의 정치보복으로 MBC 경영실적 날로 악화"
  • 최승욱 기자
  • 승인 2018.10.18 11: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상반기 광고수익 192억원 줄면서 536억원 적자 기록
MBC 사옥 (사진=MBC 홈페이지)
MBC 사옥 (사진=MBC 홈페이지)

[뉴스웍스=최승욱 기자] 자유한국당 정용기 의원(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은 18일 방송문화진흥회를 대상으로 한 국정감사에서 최승호 MBC 사장이 정치보복에만 몰두한 나머지 MBC의 시청률과 경영실적은 날로 악화되고 있다는 요지로 최 사장의 무능을 비판했다.

정 의원이 이날 내놓은 보도자료에 따르면 최승호 MBC 사장은 2017년 12월 취임 직후 파업에 불참한 기자 80여명의 마이크를 뺏고 보도국이 아닌 보도NPS준비센터, 뉴스콘텐츠센터 등의 비보도부서로 발령을 냈다.

특히 김세의 기자, 배현진 앵커, 박상후 국장 등 6명은 조명기구 창고로 발령을 냈고, 이 것도 모자라 직원을 14명 해고했다.

최 사장의 정치보복은 이 것으로 끝나지 않고, 최근에는 '100명 퇴출설'까지 흘러나오고 있어 MBC 내부 직원들은 공포에 떨고 있는 실정이다.

최 사장이 정치보복에 몰두하는 사이 MBC의 뉴스시청률과 영업이익 등 경영실적은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

MBC뉴스데스크의 주간시청률은 최 사장 취임 이후 차츰 떨어졌고, 8월5일에는 MBC뉴스데스크의 일일시청률이 지상파3사로서 보기 드문 1.97%까지 떨어지는 수모를 겪었다.

경영상황도 악화됐다. 작년 상반기 27억 흑자를 기록했던 전임 김장겸 사장 때와 달리 올해에는 광고수익이 약 192억 줄어들어 상반기만 해도 영업적자가 536억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런 추세라면 연말이면 1000억을 넘는 적자를 기록할 것이란 부정적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 MBC 내부 직원들에 따르면, 다양한 광고주를 만나 광고수주 영업을 펼치고 바쁘게 다녀야할 최 사장이 점심 약속도 없이 구내에서 식사(혼밥)를 하는 모습이 자주 목격되고 있다.

정 의원은 "MBC의 경영총책임자로서 직무유기"라며 "적폐몰이, 정치보복에 몰두한 최 사장은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고 지적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