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강용석 "첫눈이 왔다…탁현민 물러나야"
바른미래당·강용석 "첫눈이 왔다…탁현민 물러나야"
  • 김동호 기자
  • 승인 2018.10.18 16: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바른미래당 홈페이지(좌·김수민), 탁현민 페이스북(중), 강용석 페이스북(우))
(사진=바른미래당 홈페이지(좌·김수민), JTBC방송화면 캡쳐(중·탁현민), 강용석 페이스북(우))

[뉴스웍스=김동호 기자] 바른미래당이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의 사퇴를 요구했다.

김수민 바른미래당 원내대변인은 18일 논평을 통해 "오늘, 설악산에 첫눈이 내렸다. 청와대는 약속대로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을 놓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입에 담기조차 힘든 여성 비하 발언을 서슴지 않았던 부적절한 인사를 청와대가 계속 품고 있다는 것은 여성정책 포기 선언이나 다름 없었다"면서 "수많은 여성들과 성폭력 피해자들의 목소리에 귀를 닫고 눈을 감은 탁현민 행정관은 그간 청와대의 보호 하에 버티느라 참 수고하셨다는 말씀드린다. 첫눈이 온 오늘, 탁 행정관의 표현처럼, '쿨'한 청와대 인사명령을 기다려본다"고 밝혔다.

또한 이날 강용석 변호사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렇게 첫눈이 오면 그 사람 생각이 나네"라면서 탁 행정관을 거론했다.

한편, 탁 행정관은 지난 6월 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사퇴 의사를 밝혔으나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이 "가을에 남북 정상회담 등 중요 행사가 많다. 그때까지만이라도 일을 해달라"며 "첫눈이 오면 놓아주겠다"고 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석영
  • 법인명 : 뉴스웍스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아 04459
  • 인터넷 신문 등록일자 : 2017-04-17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