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중앙회 비민주성이 농업 회생 저해"
"농협중앙회 비민주성이 농업 회생 저해"
  • 원성훈 기자
  • 승인 2018.11.07 18: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 관련 4개단체, '농협법 개정' 촉구…"대의원 간선제부터 직선제로"
7일 국회정론관에서는 더불어민주당 김현권 의원(오른쪽 첫번째)과 농협RPC조합장협의회 등 농협관련 4개 단체가 '농협법 개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사진:원성훈 기자)
김현권(오른쪽 첫번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농협RPC조합장협의회 등 농협관련 4개 단체가 7일 국회정론관에서 '농협법 개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사진=원성훈 기자)

[뉴스웍스=원성훈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현권 의원과 농협RPC조합장협의회 등 농협 관련 4개 단체가 '농협법' 개정을 촉구하고 나섰다.

농협RPC조합장협의회, 전국농업경영인조합장협의회, 농협조합장정명회, 농어업정책포럼협동조합분과의 대표자들이 7일 국회정론관 기자회견을 통해 "조합의 권한과 자율성 강화를 위해 농협법을 개정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이날 "민주개혁의 염원을 담은 새 정부가 들어선지 두 해가 지나가지만, 우리 농업의 회생을 위해 풀어 할 문제들이 여전히 산적해 있다"며 "그 중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중요한 과제가 바로 농협 개혁"이라고 적시했다.

이어 "농협 문제를 개선하지 않고서 농업·농촌의 미래를 밝히는 것은 요원한 일"이라고 개탄했다.

이들은 "농협중앙회의 비민주적인 구조와 운영이 농협 개혁을 저해하고 있다"며 농협중앙회를 정조준했다. 이어 "농협중앙회가 '회원조합 위에 군림하는 중앙회', '임직원을 위한 조직' 이라고 비난 받으며 회원조합의 이익과 경쟁하는 등 회원조합의 연합조직체로서의 역할을 저버리는 이유는 비민주적인 구조와 운영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농협 개혁의 첫 걸음은 농협중앙회를 그 주인인 회원조합을 위해,회원조합에 의해 운영되는 구조로 만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의 요구는 한마디로 '민주적인 의사결정 구조의 확립'이다. 현행 대의원 간선제에서 직선제로 농협법을 개정하자는 주장이다. 이들은 "농협중앙회 시도 지역본부장은 농협 직원에게 맡기고 있으며, 조합감사위원장 임명은 사실상 중앙회장의 영향력이 크게 좌우한다"며 "이런 조건에서 농협중앙회의 민주적 의사결정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수밖에 없다"고 잘라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농협법 개정으로 회원조합과 조합원을 위한 농협중앙회를 만들자"며 "이번 정기국회에서 농협중앙회장, 시도지역본부장, 조합감사위원장 직선제가 담긴 농협법 개정안을 반드시 통과시켜 회원조합의 의사가 빈영되는 농협중앙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석영
  • 법인명 : 뉴스웍스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아 04459
  • 인터넷 신문 등록일자 : 2017-04-17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