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서울 집값상승-가계대출 큰 연관성 있다"
한은 "서울 집값상승-가계대출 큰 연관성 있다"
  • 허운연 기자
  • 승인 2018.11.08 13: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화신용정책보고서, 금융안정에 유의해 통화정책 완화기조 유지할 것
이주열 총재 (사진=한국은행)
이주열 총재 (사진=한국은행)

[뉴스웍스=허운연 기자] 한국은행은 8일 "지난 8월부터 10월까지 성장세 회복이 이어지고 중기적 시계에서 물가상승률이 목표수준에서 안정될 수 있도록 통화정책을 완화적으로 운영했다"며 "앞으로도 금융안정에 유의해 통화정책을 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은은 또 "소득대비 가계부채비율 상승은 서울을 중심으로 한 수도권 주택가격 상승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향후 통화정책 운영 시 금융안정에 대해 계속 유의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한은은 이날 국회에 제출한 ‘통화신용정책보고서(2018년 11월)’에 따르면 이번 10월 금리 동결은 우리 경제가 잠재성장률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은 성장세를 이어가고 물가도 1%대 중후반에서 등락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한층 높아진 대외여건의 불확실성이 전망경로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 조금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는 점을 고려한 결정이다.

한은은 당분간 수요측면에서의 물가 상승압력이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면서 통화정책 완화기조를 유지해 나갈 방침이다. 다만 국내외 금융·경제 여건 변화 추이와 그에 따른 성장과 물가 흐름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완화정도의 조정 여부를 판단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금융안정에 유념해 통화정책을 운영하기로 했다. 미중 무역분쟁 심화, 미 연준 금리인상 가속화, 신흥시장 금융불안 확산 가능성 등의 향후 추이와 영향을 주의 깊게 살펴보며 금리를 결정하겠다는 의미다.

서울을 중심으로 높은 오름세를 보였던 주택가격과 가계대출과 상관관계에 대해 한은은 "정부의 주택시장 안정대책 발표 이후 상승세가 둔화돼 가계대출 증가규모가 다소 축소된 것으로 나타났다"면서도 "여전히 소득에 비해 증가세가 빠른 편"이라고 분석했다.

한은의 이같은 분석은 정부에서 제기하고 있는 '부동산발 금리 인상 필요성'에 대한 답변으로도 해석된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지난달 국회 국정감사에서 "금리는 부동산 정책이 아니다"라면서도 "하나의 참고지표로 삼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뉴스웍스DB)
(사진=뉴스웍스DB)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석영
  • 법인명 : 뉴스웍스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아 04459
  • 인터넷 신문 등록일자 : 2017-04-17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