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중앙회 개혁 목소리 비등…"핵심은 지역본부장 직선"
농협중앙회 개혁 목소리 비등…"핵심은 지역본부장 직선"
  • 원성훈 기자
  • 승인 2018.11.09 06: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관계자 "중앙회장·감사위원장 직선은 필수… 농협법 개정 절실"
'행복으로 가는 길, 농협N'이라는 캐치프레이즈가 인상적이다. (사진출처: 농협 홈페이지 캡처)
'행복으로 가는 길, 농협N'이라는 캐치프레이즈가 인상적이다. (사진: 농협 홈페이지 캡처)

[뉴스웍스=원성훈 기자] 비민주적으로 운영된다는 비판을 받는 농협중앙회를 제대로 개혁하려면 대의원이 선출하는 지역본부장을 지역조합장이 직접 뽑도록 농협법이 개정되어야할 것으로 지적됐다.

농협 지역본부장은 16명이고 지역조합장은 1123명이다.

지난 7일 국회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조합의 권한과 자율성 강화를 위해 농협법 개정이 절실하다"고 주장했던 농협 관련 4개 단체 관련자들은 "미처 못다한 얘기들이 있다"며 그간의 사정과 배경을 털어놓았다.

전라남도 서진도 농협의 김영걸 조합장은 8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우리의 요구는 간단하다"며 "농협중앙회장과 감사위원장 직선제는 기초적인 요구이자 필수 과제이며 핵심은 지역본부장의 직선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이명박 정부 이전에는 전체 지역 조합장에 의해 직선제로 선출되던 농협중앙회장이 지금은 290여명의 대의원에 의한 선출제로 바뀌었다"며 "이렇게 하다보니 밑바닥 농심(農心)이 잘 반영되지 않고 농협중앙회장을 위시한 대의원들의 의견만 반영되는 구조가 됐다"고 씁쓸해했다.

그는 현행의 농협중앙회 구조도 비판했다. "농협중앙회라는 거대 조직이 중앙회장과 대의원들, 힘 있는 전·현직 임직원들에 의해 좌지우지되다보니 설령 지역단위농협에서부터 농정을 잘 아는 사람이 중앙회장이 됐다해도 자신의 뜻을 펼치는데 한계가 있다"며 "간선제로 선출된 중앙회장 임기 4년을 가지고는 조직을 장악하기에도 빠듯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역농협의 현안을 농협중앙회 사업에 반영하고 중앙회의 지침이 지역에까지 잘 내려오도록 하기에는 구조적으로 문제가 있다"며 "그래서 중앙회장과 지역본부장을 직선제로 선출하자는 것이고, 그리되면 실세인 지역본부장과 중앙회장이 이런 문제를 효율적으로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조현선 농어업 정책포럼 협동조합분과 위원장(전 고삼농협 조합장)도 이날 본지와의 통화를 통해 김영걸 조합장과 궤를 같이 하는 발언을 했다. 그는 "많은 지역농협 관계자들과의 회의에서 한결같이 나온 목소리는 농협 전체의 조직 체계를 새롭게 다시 잡자는 것이었다"며 "우선적으로 지역본부장 선출제 개선이 가장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이어 "항상 농협중앙회장 선거 때만 되면 중앙회장과 감사위원장을 비롯한 지역본부장 직선제를 하겠다고 공약만 했지 단 한번도 약속이 지켜지지 않았다"고 볼멘 소리를 했다.

그는 또한 "한마디로 농협개혁은 그동안 변죽만 울렸지 한 게 없다"며 "매번 농협중앙회장 선거 때마다 농협 관련 임직원의 50% 정도를 물갈이 해서 새로운 사람들이 들어왔어도 시간이 조금 흐르면 농업개혁은 온데간데 없이 실종됐다"고 개탄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그래서 이번만큼은 정기국회에서 농협법 개정안을 통과시켜 진짜로 밑바닥 농심(農心)이 제대로 반영되는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고 얘기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석영
  • 법인명 : 뉴스웍스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아 04459
  • 인터넷 신문 등록일자 : 2017-04-17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