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네임] KT 통신구 화재
[핫네임] KT 통신구 화재
  • 문병도 기자
  • 승인 2018.11.26 09: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조선 뉴스 캡처)
(사진=TV조선 뉴스 캡처)

[뉴스웍스=문병도 기자] 지난 24일 발생한 KT 아현국사 화재로 서울 마포구, 서대문구, 은평구 등 6개구와 경기 고양시 일부 지역의 통신망이 불통되는 대란이 발생했다. 이번 화재로 인한 피해는 이동통신, 인터넷, IPTV 불통은 물론 신용카드 접속장애로 인한 손해액까지 더하면 천문학적인 규모에 달할 전망이다. 무엇보다 차세대 통신망인 5G(세대) 이동통신 상용화를 앞둔 시점에서 정보통신(IT) 강국의 이미지를 구긴 사례라는 점에서 큰 충격을 주고 있다.

KT는 화재가 발생한 지난 24일 이동기지국 등을 현장에 배치하는 등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응급조치에 나섰지만 역부족이었다. 통신망을 이용한 모든 서비스가 끊기면서 시민과 사업자들의 불편은 상당했고, 무엇보다 해당 지역에서 카드 결제가 끊기면서 KT 통신망을 쓰는 소상공인들의 피해가 특히 컸다.

KT는 현재 복구 작업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으나 완전 복구에는 일주일가량 걸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KT는 현재 소방방재청과 화재원인을 찾고 있다. 가장 큰 화재 원인으로는 허술한 방재 설비와 관리가 지목된다. 이번에 화재가 난 아현국사는 과기정통부로부터 등급지정(A·B·C등급)을 받지 못한 D등급 국사로, 긴급 상황시 백업체계가 마련돼 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백업체제가 없다보니 피해가 눈덩이처럼 커질 수밖에 없었다. 대규모 국가 기간통신 시설이 집적화된 지하 통신구에 소화기만 비치돼 있고, 스프링클러 등의 소방방재 시설은 전무했던 것도 화를 키운 요인 가운데 하나다.

KT는 고객 피해에 대한 전면적인 보상방안도 마련하기로 했다. 황창규 KT 회장은 "고객들께 불편을 끼친 점을 사과드린다"면서 "KT는 관련 기관과 협의해 이번 사고로 피해를 입은 개인 및 소상공인 등 고객들에 대해 적극적인 보상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KT는 이번 화재로 피해를 본 유무선 가입자에 1개월 요금을 감면해 줄 방침이다. 카드결재 불통으로 큰 손해를 본 소상공인들에 대한 보상기준도 별도로 검토키로 했다.

이번 사태는 화재원인을 파악하고 보상방안을 마련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모세혈관처럼 사회 곳곳에 뻗어있는 통신망에 너무 많은 것을 의존하는 IT 강국이 화재 사고 한 번에 일상 마비될 수 있다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예라는 시사점이 크다. 이번 화재를 거울삼아 다시는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단단히 방책을 강구해야 하는 이유다.

정부는 이번 사태를 계기로 중요 통신시설 전체를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화재방지 시설 확충 등 체계적인 재발 방지 조치를 12월말까지 마련하기로 했다.

재발 방지 대책은 단순히 회의 몇 번 개최하는 식으로 끝내서는 안된다. 이번 사태는 사회가 고도화될수록 '작은 못' 하나가 '톱니' 전체를 망가뜨릴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준 단적인 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단단히 채비를 하면서 만약의 경우에 대비한 '플랜B'까지 동시에 마련해야 사회가 마비되는 일이 없을 것이라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