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3당 "민주당과 한국당은 기득권 동맹 선택"
야3당 "민주당과 한국당은 기득권 동맹 선택"
  • 원성훈 기자
  • 승인 2018.12.06 17: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스스로 촛불혁명의 실패를 선언…'민자당연대'가 촛불정신인가"
6일 국회 본청 앞에 꾸려진 '정당·시민사회단체 공동 상황실' 천막 앞에 모인 야3당 당원들이 '기득권 양당 결단하라' 등의 손팻말을 들고 시위하고 있다. (사진= 원성훈 기자)
6일 국회 본청 앞에 꾸려진 '정당·시민사회단체 공동 상황실' 천막 앞에 모인 야3당 당원들이 '기득권 양당 결단하라' 등의 손팻말을 들고 시위하고 있다. (사진= 원성훈 기자)

[뉴스웍스=원성훈 기자]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3당은 5일 기자회견을 갖고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6일 내년 예산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한 것과 관련, "민주당과 한국당이 결국 정치개혁을 위한 국민적 열망을 거부하고 기득권 동맹을 선택했다"고 강력하게 규탄했다.

이들은 "양당의 기득권 욕심이 정치개혁의 꿈을 짓밟고 있다"며 "양당은 국민에게 혜택이 돌아가고, 국민이 원하며, 국민을 위한 개혁은 버리고 결국 기득권 동맹을 선택했다"고 규탄했다.

야 3당은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와 함께하는 여당인 민주당은 결국 촛불민심을 거역한 정치개혁 거부의 길로 나가게 되었다"며 "민주당 스스로 촛불혁명의 실패를 선언한 것"이라고 공격했다.

자유한국당과 관련, 야 3당은 "우리 정치의 오랜 숙원인 정치개혁을 계속 모른 척해오다가, 결국 여당과 야합을 했다"고 비난했다.

이어 "지난 지방선거를 앞두고 양당은 기초의회의 4인 선거구를 쪼개는 야합으로 정치개혁에 역행을 한 바 있다"며 "이번 또한 다르지 않다. 양당은 기득권을 위해서라면 정치개혁을 중단하는 정도가 아니라 역행도 서슴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야 3당은 "기득권 동맹, 기득권 야합, 기득권 공생이 민주당과 한국당, 두 당의 본 모습"이라며 "이번 예산안 야합은 정치개혁과 선거개혁을 명령한 국민의 의사를 철저하게 거스르는 패권주의 기득권 세력으로서 모습을 숨기지 않은 것"이라고 단정했다.

이런 가운데, 민주평화당은 이날 문정선 대변인의 논평을 통해 "민자당연대의 예산안 뒷거래 조건, 이명박, 박근혜의 석방을 의심한다"며 "야합정치의 망령이 여의도를 급습했다. 김영삼, 노태우, 김종필의 야합에 버금가는 사쿠라 야합의 망령이다"라고 힐난했다. 이번 예산안 처리에 합의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합의를 과거 '민자당'에 비유한 것이다.

논평은 또 "가히 기득권 양당의 폭거이자 적대적 공생에서 신적폐 공생으로의 암울한 진화"라며 "촛불을 팔며 적폐청산을 외쳤던 민주당이 스스로 적폐의 본진과 야합해 셀프적폐로의 변신을 자처했다"고 메스를 가했다. 아울러 "민자당연대가 촛불정신인가"라며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는 답해야 한다. 예산안 통과를 조건으로 이명박, 박근혜의 불구속을 약속한 것인가"라고 질타했다.

야 3당은 이날 한 목소리로 "국민의 이름으로 경고한다"며 "양당이 국민에 대한 배신행위를 거두지 않으면 우리 3당은 보다 강력한 투쟁으로 정치개혁을 완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아 04459
  • 인터넷 신문 등록일자 : 2017-04-17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