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란드·스페인에 '민관합동 협력단' 파견…스마트시트·철도 협력 논의
폴란드·스페인에 '민관합동 협력단' 파견…스마트시트·철도 협력 논의
  • 허운연 기자
  • 승인 2019.01.13 12: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미 장관 (사진=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 (사진=국토교통부)

[뉴스웍스=허운연 기자] 국토교통부는 김현미 장관을 단장으로 하는 민관 합동 인프라(기반시설) 협력단을 오는 14일부터 18일까지 폴란드, 스페인에 파견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협력단은 단순 시공사업 도급에 대한 수주지원을 넘어 철도·지능형도시(스마트시티) 협력 등 기반시설 전반에 대한 협력을 논의하고 우리 기업의 해외건설 수주시장 다변화를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하기 위해 파견된다.

우선 철도강국이자 유라시아를 잇는 가교역할을 하는 폴란드를 방문해 OSJD(국제철도협력기구) 의장 면담을 통해 현재 우리정부가 설립 추진 중인 동아시아 철도 공동체에 대한 구상을 공유한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6월 OSJD에 새로 가입했다.

또 세계적인 건설기업인 ACS, 페로비알, 악시오나 등을 보유한 스페인을 방문한다. 스페인 개발부장관과의 면담 및 주요 건설기업 간 네트워크 포럼 개최 등을 통해 우리 건설기업과 스페인 건설기업의 장점을 살려 제3국에 공동으로 진출할 수 있는 전략적 동반관계 구축 방안을 모색한다.

이외에도 올해 9월 개최예정인 ICAO(국제민간항공기구) 이사국 총회를 대비해 이사국(파트Ⅲ) 선거에 대한 폴란드 측의 지지를 요청하고 오는 5월 우리나라가 의장국으로 주최하는 OECD 국제교통포럼(ITF) 교통장관회의 홍보에 나선다.

한편, 한국인프라도시개발공사(KIND)는 스페인 금융공사와 양국 기업들의 제3국 공동진출을 위한 건설금융 협력 업무협약(MOU)를 체결할 예정이다. 우리나라의 스마트시티협회는 양국의 스마트시티에 대한 경험과 성공사례를 공유하기 위해 카탈루냐 투자무역개발청과의 MOU도 병행 체결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시공업체 도급에 대한 수주지원을 넘어 철도·공항 등을 포함한 기반시설 전반에 대한 협력이 필요한 상황에서 이번 협력단을 계기로 향후 기반시설 국제외교를 강화해 나가겠다”며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구성을 위한 철도협력 필요성, 중국건설기업의 저가 수주전략에 따른 우리 건설기업의 전략 다변화 등을 위해 정부 차원에서도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