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개월 지속되는 기침, 역류성 식도염 의심해야"
"수개월 지속되는 기침, 역류성 식도염 의심해야"
  • 양민후 기자
  • 승인 2019.01.16 11: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려대 안산병원 소화기내과 김동우 교수
(사진제공=고려대 안산병원)
(사진제공=고려대 안산병원)

[뉴스웍스=양민후 기자] 잦은 기침과 목에서 느껴지는 이물감 때문에 감기로 오인하기 쉬운 질환이 있다. 바로 역류성 식도염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역류성 식도염 환자는 2013년 352만2000명에서 2017년 427만5000명으로 증가했다. 역류성 식도염은 초기에 가벼운 증상으로 시작되기에 간과하기 쉬운 질환이다. 그렇지만 증상이 심해지면 가슴이나 목이 타들어가는 느낌이 들거나 누워서 잠을 자는 것조차 힘들어질 정도로 고통스럽다. 고려대 안산병원 소화기내과 김동우 교수에게 역류성 식도염의 증상과 원인에 대해 물어봤다.

Q. 어떤 증상을 동반하나.

A. 역류성 식도염은 위산이나 위장의 내용물이 역류하면서 식도의 염증을 유발하고, 이로 인해 다양한 증상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일반적으로 상복부 통증, 소화불량, 입 냄새, 쉰 목소리 등이 함께 찾아온다. 목과 가슴이 답답한 것도 주요 증상 가운데 하나다.

Q. 의심증상에는 어떤 것이 있나.

A. 위산이 역류하는 과정에서 인두가 자극 받으면 기침이 나온다. 그러다 보면 만성 기침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만약 원인 모를 기침이 수개월 동안 계속된다면 단순 기관지의 문제로 생각해서는 안 된다. 역류성 식도염인지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Q. 발병 원인은.

A. 하부식도괄약근의 조절기능 약화, 낮은 식도 내 압력과 높은 위 내 압력, 식도의 연동운동 감소, 위 내용물의 과다 정체, 위산의 과다 분비 등을 꼽을 수 있다.

위와 식도의 경계 부위에는 ‘하부식도괄약근’이라는 일종의 ‘문’이 존재한다. 바깥에서 안쪽으로 밀어서 여는 여닫이문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평소에는 닫혀 있다가 음식을 먹거나 트림을 할 때만 열리면서 역류를 방지한다. 그런데 이 조절 기능이 약해지면 위와 식도의 경계 부위가 완전히 닫혀 있지 않아 위의 내용물이나 위산이 식도로 역류하게 된다.

위장 기능이 저하된 경우에도 발생할 수 있다. 잘못된 식습관과 생활습관, 스트레스 등으로 인해 위장의 운동성이 떨어지게 되면 음식물이 위에 오래 머무르게 되면서 복압이 올라가 위산과 위 내용물이 식도로 역류하게 된다.

Q. 치료받지 않고 방치하게 되면.

A. 여러 합병증이 생길 가능성이 높아진다. 위산으로 인해 식도의 염증이 심해져 궤양이 생기거나 좁아져 협착이 발생할 수 있다. 장기간 방치할 경우 전암성 병변인 바렛 식도(Barrett esophagus)로 이어질 수 있다. 바렛 식도는 위와 연결되는 식도 끝부분의 점막이 지속적인 위산 노출로 인해 위 점막 세포로 변하는 것을 말한다. 특별한 증상을 일으키지는 않지만 식도암의 발생을 높이기 때문에 역류성 식도염의 진단과 치료는 빠를수록 좋다.

Q. 치료받는 환자가 주의해야 할 점은.

A. 역류성 식도염은 초기에 약물치료를 통해 호전될 수 있지만 식습관과 생활습관이 바뀌지 않으면 재발이 쉬운 질환이다. 재발 후 약물치료도 완치가 어려울 때는 외과 수술이나 내시경 시술을 고려해야 한다. 무엇보다 금주, 금연, 체중감량, 식후 적어도 2~3시간은 눕지 않기 등 생활 전반에 걸친 습관 개선이 필요하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