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공직자 자녀, 지역 고교 재학 46% 불과
세종시 공직자 자녀, 지역 고교 재학 46% 불과
  • 원성훈 기자
  • 승인 2019.01.21 13: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영 "관계부처 공무원들, 솔선수범 자세 필요"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 (김해영 의원 공식 블로그 캡처)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 (김해영 의원 공식 블로그 캡처)

[뉴스웍스=원성훈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이 세종시 소재 16개 정부 부처로부터 제출받은 '직원 자녀 고등학교 재학 현황'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8년 8월 기준으로 해당 기관 재직자 자녀 1149명 중 세종에 있는 고교 재학생은 525명(46%)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종시의 부처별 재직자 자녀 중 세종 소재 고교 재학 현황을 보면 △인사혁신처가 47명 중 8명(17%)로 가장 낮았으며 △고용노동부 88명 중 24명(27%) △문화체육관광부 48명 중 17명(35%) △기획재정부 123명 중 45명(37%) △국가보훈처 53명 중 20명(38%) △보건복지부 91명 중 36명(40%) △환경부 85명 중 36명(42%) △국민권익위원회 60명 중 27명(45%) △산업통상자원부 113명 중 51명(45%) 등 세종시를 계획할 당시 세웠던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75%)을 제외한 나머지 세종 부처 재직자 자녀 다수가 세종시 이외의 고등학교에 재학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지난해 9월 기준으로 세종시 관내 고등학교 수용률을 보면 △일반고 67.1% △자율형고 99.8% △특목고 98.3% △영재학교 101.9% △특성화고 87.8%로 입시에 유리한 자율형고, 특목고, 영재학교는 수용률이 높은 편이지만, 일반고는 67.1%에 그쳤다. 또한, 해당 부처 재직자 자녀 중 일반고에 재학하는 자녀는 803명으로 그 중 372명만이 세종소재 고교에 재학중인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김 의원은 "세종 관내의 고등학교는 학생 수용이 충분히 가능하지만, 세종에 근무하는 중앙부처 공무원 절반이상이 자녀를 수도권에 두고 있다. 수도권 과밀해소, 지역분권 등 국토균형발전을 위해 관계부처 공무원들이 솔선수범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일갈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