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프렌즈' 양세종, 스윗+따듯 막내 등극… 백종원의 '엄마 미소' 소환
'커피프렌즈' 양세종, 스윗+따듯 막내 등극… 백종원의 '엄마 미소' 소환
  • 이동헌 기자
  • 승인 2019.02.10 19: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커피프렌즈 양세종 (사진=방송캡처)
커피프렌즈 양세종 (사진=방송캡처)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배우 양세종이 ‘커피프렌즈’에서 따듯한 마음씨를 뽐냈다.

지난 8일 방송된 tvN ‘커피프렌즈’는 유연석과 손호준이 제주도의 한 감귤농장에서 카페를 운영하며 수익금 전액을 기부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이에 양세종이 최지우와 함께 고정 아르바이트생으로 합류해 ‘커피프렌즈’ 프로젝트의 뜻깊은 선행에 동참하는 것은 물론, 몸에 밴 다정함과 성실함을 무기로 손님부터 동료까지 훈훈함을 전파하며 시선을 강탈했다.

양세종은 방송 내내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이나 손님의 호출이 없는지 꼼꼼하게 살피며 여전히 ‘멀티 플레이어’ 알바생으로 활약했다. 그 과정에서 상대를 배려하는 모습과 모두를 웃음 짓게 만드는 행동 등을 통해 특유의 열정과 고운 마음씨가 자연스럽게 드러나면서 안방극장의 관심을 받은 것.

각종 손님들이 귤을 구매하거나 귤 따기 체험을 요청하고, 카페로 들어가려고 북적이는 동안 홀로 안내를 맡은 양세종은 모두에게 친절한 미소를 선보이며 차례대로 업무를 처리했다. 당황할 법한 순간에도 침착하게 우선순위를 정한 뒤 발랄한 모습으로 화기애애한 분위기마저 이끌었다고. 심지어 입장하는 손님들에게는 빠르게 달려가 문을 열어주는 자연스러운 매너로 여심까지 흔들었다.

바쁜 카페 상황으로 음식이 늦어지자 ‘커피프렌즈’ 영업 최초로 주문 취소가 생긴 순간에도 양세종은 가장 먼저 뛰어나가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업무 시간 때문에 자리를 떠나는 손님보다 본인이 더 안타까운 표정을 지으며 끝까지 에스코트하자, 오히려 손님이 응원을 건네 훈훈한 장면이 연출됐다.

그 후 잠깐의 여유가 생기자, 여분의 식빵을 구워 모든 테이블의 손님과 나누는 모습에서는 따듯한 인심도 엿볼 수 있었다. 어머니뻘의 손님이 모인 테이블에서 그런 양세종을 향해 덕담을 전했고, 이에 양세종은 ‘국민 막둥이’다운 애교 넘치는 대답으로 응수하며 안방극장까지 ‘엄마 미소’를 전파시켰다.

한편, 양세종은 이날도 원조 ‘설거지 룸’ 주인답게 ‘설거지 룸’에 새로 입주한 막내들을 챙기는 것도 잊지 않았다. 먼저 차선우에게는 귤 판매를 위한 자신만의 판매 전략을 보여주거나 야외석 주문 노하우를 따로 알려주는 등 섬세한 인수인계를 행했다. 반면 백종원의 등장에는 잔뜩 긴장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안절부절 하면서도 꿋꿋하게 고무장갑과 앞치마, 명찰 수여식을 주도했고, 완벽하게 막내로 거듭난 백종원이 찬사할 만큼 친절한 태도로 귤 따는 법과 각종 업무를 전파하는 데 성공했다.

한편, 양세종의 생애 첫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 tvN ‘커피 프렌즈’는 매주 금요일 밤 9시 10분에 방송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