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기술형 입찰' 사업에 사회적 가치 평가항목 반영
수자원공사, '기술형 입찰' 사업에 사회적 가치 평가항목 반영
  • 남빛하늘 기자
  • 승인 2019.02.12 06: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평가 배점의 3% 수준 되도록 적용 예정

[뉴스웍스=남빛하늘 기자] 한국수자원공사는 공정경제 실현을 위해 올해부터 발주하는 ‘기술형 입찰’ 사업에 사회적 가치 평가항목을 반영한다고 12일 밝혔다.

평가항목은 △건설현장 안전관리 및 재난대응 계획 △건설 근로자 근무여건 개선계획 △중소기업 상생 협력방안이다. 평가 시 변별력을 고려해 기술평가 배점의 3% 수준이 되도록 적용할 예정이다.

올해 발주하는 수자원공사의 기술형 입찰 사업은 지난 1월 발주해 입찰이 진행 중인 부산에코델타시티 2개 공구와 2월 발주 예정인 시화엠티브이(MTV) 서해안 우회도로, 4월 예정인 대산임해 해수담수화 사업까지 총 4개 사업이다.

수자원공사는 300억원 이상 대형공사 또는 기술적 난이도가 높은 사업에 적용하는 기술형 입찰 사업부터 우선적으로 사회적 가치 평가를 적용하고, 향후 모든 입찰방식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또 보다 합리적인 제도를 마련하기 위해 건설업계의 의견을 수렴할 수 있는 간담회 개최 등 상시 소통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입찰제도 개선으로 사업 설계단계부터 근로자 안전과 복지 향상, 불공정 관행을 한층 개선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업계와의 소통을 강화해 공정경제 실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