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모독' 한국당 의원들 징계추진에 바른미래당 동참
'5·18 모독' 한국당 의원들 징계추진에 바른미래당 동참
  • 왕진화 기자
  • 승인 2019.02.11 11: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야3당 "12일 공동규탄대회 열 것"
(사진=바른미래당 홈페이지)
(사진=바른미래당 홈페이지)

[뉴스웍스=왕진화 기자]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망언' 파문이 증폭되는 가운데 바른미래당이 더불어민주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여야 3당과 함께 징계 추진에 동참하기로 했다.

여야 3당이 지난 10일 이들의 의원직 제명을 나란히 추진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바른미래당도 이들 의원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겠다고 나선 것이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1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난 뒤 취재진들에게 "최고위에서 한국당 의원 3명에 대한 윤리위 제소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손 대표는 "국회의원인 이들이 역사를 폄훼한 것은 국회와 국민 차원에서 그대로 둘 수 없다"며 "국회 윤리위를 통해 징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날 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4당은 5·18 민주화운동을 비하한 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맹비난하고 이들을 즉각 출당하라고 한국당에 강력 요구했다.

이에 한국당 지도부는 해당 의원들에 대한 자체 징계 여부 등에 대해 말을 아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4당은 오는 12일 국회 본회의장 입구에서 공동규탄대회를 열고 한국당을 향한 본격 압박에도 나설 계획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