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우이3교 성능개선 공사 16일 착공...오는 12월 완공
서울 우이3교 성능개선 공사 16일 착공...오는 12월 완공
  • 남빛하늘 기자
  • 승인 2019.02.12 15: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제공=서울시)
위치도. (자료제공=서울시)

[뉴스웍스=남빛하늘 기자] 서울시는 강북구 번동~도봉구 창동 사이 우이천에 있는 우이3교 성능개선 공사를 오는 16일부터 착공하고 12월 완공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교량 성능개선 공사란 교량의 차량통행하중, 내하력등 교량 성능을 더 좋게 향상시키는 것으로, 우이3교의 경우 총 중량 32톤 차량까지 통과 가능(2등급 교량)한 것을 총 중량 40톤 차량까지 통과 가능(1등급 교량)하도록 성능을 높이는 것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우이3교는 현재 통과하중이 32톤까지 가능하지만 중차량들이 자주 초안교로 운행되고 있어 초안교 주변 신화초등학교 학생들의 안전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해 성능개선 사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공사기간 현재 5차로의 우이3교는 강북~도봉(3차로)부터 통제돼 1단계 공사를 7월까지 진행하며 이후 도봉~강북(2차로) 2단계 공사를 12월까지 진행한다. 시는 공사구간 일부 차량통제가 있을 예정이어서 서행운전 및 우회차로 이용을 당부했다.

또한 우이3교 사거리를 통과하는 차량들의 정체가 예상됨에 따라 ‘창동서울탁주 앞’ 버스정류소(신창시장 방향)는 전방 약50m로 이전해 올해 7월까지 약 5개월간 임시정류장으로 운영될 계획이다.

김학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우이3교 성능개선공사는 주변 초등학교 아이들의 안전문제 등으로 꼭 필요한 사업"이라며 "공사로 인한 교통 불편이 다소 있더라도 이해를 부탁드리며 안전운행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