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서 10점짜리 청약 당첨자 나와...분양시장 '찬바람'
서울서 10점짜리 청약 당첨자 나와...분양시장 '찬바람'
  • 남빛하늘 기자
  • 승인 2019.02.12 17: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양동 'e편한세상 광진 그랜드파크' 84㎡E 청약 당첨자 최저 가점은 16점
e편한세상 광진 그랜드파크
e편한세상 광진 그랜드파크

[뉴스웍스=남빛하늘 기자] 서울에서 10점짜리 청약 당첨자가 나왔다. 서울 분양시장에도 찬바람이 부는 추세다. 한 개 단지의 사례를 두고 서울지역 청약 열기가 식었다고 보긴 어렵지만 앞으로 분양가나 지역에 따라 희비가 크게 엇갈릴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12일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에 따르면 서울 광진구 화양동 'e편한세상 광진 그랜드파크' 전용면적 84㎡E 청약 당첨자의 최저 가점은 16점(만점 84점)이었다. 이 단지의 84㎡C형도 청약 가점 하한선이 17점에 그쳤다.

서울을 기준으로 보면 지난 2017년 9월 중랑구 면목동 '한양수자인 사가정파크' 전용 84㎡D 최저 당첨 가점 9점 이후 1년 5개월 만에 최저점이다.

지난달 말 분양한 e편한세상 광진 그랜드파크는 전체 730명 모집에 1706명이 지원에 2.34대1의 경쟁률로 마감됐다. 이 가운데 전용 115㎡는 전 주택형 1순위 모집에서 모집인원을 채우지 못했다. 서울에서 1순위 청약이 미달한 것 역시 2017년 9월 이후 처음이다.

주택형별 평균 당첨 가점은 84㎡A 38점, 84㎡B형 32.1점, 84㎡C형 33.08점, 84㎡D형 32.45점, 84㎡E형 28.64점, 115㎡A형 34.88점이었다. 직전에 서울에서 분양한 동대문구 용두동 e편한세상 청계 센트럴포레 평균 당첨 가점(53.8∼64점)의 절반 수준이다.

e편한세상 광진 그랜드파크는 모든 주택형의 분양가가 9억원을 넘어 중도금 대출이 불가능한 데다가 주변 시세와 비교할 때 저렴하지 않아 청약자들의 관심을 받는 데 실패한 것으로 분석됐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청약시장이 무주택 실수요자 중심으로 재편되면서 가격에 대한 민감도가 높아졌다"며 "앞으로는 서울과 같은 기존 인기지역에서도 동네별, 가격별로 양극화가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