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소방공무원 국가직 전환…2022년까지 2만명 충원"
행안부 "소방공무원 국가직 전환…2022년까지 2만명 충원"
  • 허운연 기자
  • 승인 2019.03.11 16: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두가 안전한 국가, 다함께 잘사는 지역' 위한 업무계획 발표
'지방자치법' 등 관계법령 전면 제·개정…광역 자치경찰제 도입
'행정대집행법' 65년 만에 전부 개정…인권보호장치 강화
김부겸 장관이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2019년 행정안전부 업무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행정안전부)
김부겸 장관이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2019년 행정안전부 업무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행정안전부)

[뉴스웍스=허운연 기자] 앞으로 주민이 발의한 조례안에 대해 지방의회는 1년 내에 심의·의결해야 한다. 또 지역의 생활문제를 주민주도로 해결하는 지역혁신프로그램이 전국으로 확산된다.

국가안전대진단에 점검이력관리제도와 점검실명제가 본격 도입되고 소방시설 설치기준이 건물이 아닌 이용자 중심으로 변경된다. 65년 만에 ‘행정대집행법’도 전부개정한다.

행정안전부는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모두가 안전한 국가, 다함께 잘사는 지역’을 구현하기 위한 2019년 업무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행안부가 브리핑한 주요 추진내용을 살펴보면 우선 지방의 실질적인 자치권을 확대하기 위해 ‘지방자치법’ 등 관계법령을 전면 제·개정하고 법령 제·개정 시 자치권 침해여부를 심사하는 ‘자치분권 사전협의제’와 치안사무를 지역의 권한과 책임으로 수행하는 ‘광역단위 자치경찰제’를 도입한다.

지난해 발표한 재정분권의 성과를 전국이 누릴 수 있도록 2단계 재정분권을 추진한다. 지방예산을 상반기에 집중 집행하고 추경도 확장적으로 편성토록 하는 등 지방재정을 적극 운용한다.

특히 지역경제의 활력을 제고하기 위해 2만6000개의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을 추진하고 핵심규제 애로를 적극적으로 해소할 계획이다.

주민이 발의하는 조례안에 대한 지방의회의 심의 의무는 강화되고 주민자치회에 직장인들이 자유롭게 참여하도록 ‘공가’를 할 수 있게 하는 등 생활 속 주민자치를 정착시켜 나갈 방침이다.

행안부는 ‘누구나 어디에서든 안전한 나라’ 구축에도 나선다. 이에 국가재난관리체계의 혁신과 국민 안전권 보장으로 화재, 지진, 폭염, 기반시설 마비 등 다양한 유형의 재난·사고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를 중점 추진한다.

또 어떤 위기상황에서도 즉각 대응이 가능하도록 중대본, 중수본, 구조기관 간 역할을 재정립하는 등 국가재난관리체계를 혁신하고 우리 사회에 안전제도·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주·정차 절대 금지구역 설정 등 안전문화 운동를 실시한다.

특히 ‘2019 국가안전대진단’을 통해 국민생활 밀접시설 등 14만개소를 정부합동으로 점검한다. 위험시설에 대한 데이터베이스 구축을 통해 점검 이력을 관리하고 국민에게 결과를 공개한다.

안전에 대한 국가책임을 강화하기 위해 소방공무원은 국가직으로 전환하고 2022년까지 2만명을 충원한다. 소방연구원·소방복합치유센터 건립을 추진하는 등 소방공무원에 대한 인적·물적 지원 기반도 강화한다.

한편, 행안부는 혁신적 포용국가로의 이행을 뒷받침하는 정부의 혁신적 변화를 선도하고 국민의 정책과정 참여도 확대할 방침이다.

먼저 연 123조원 규모의 공공구매조달 일부를 혁신제품 시장 진입 마중물로 활용하는 등 정부혁신 6대 역점분야를 중점 추진하고 생활형 지역과제를 주민주도로 해결하는 지역혁신프로그램을 전국으로 확산하기로 했다.

또 ‘정부24’를 정부 대표 온라인 플랫폼으로 육성하고 민간의 창의적 기술이나 서비스를 공공서비스에 활용하는 민간주도형 전자정부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이외에도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지난 3·1운동 기념식 외에도 독립운동기념공간 조성, 독립유공자 발굴 등 범정부적 기념사업을 추진한다.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과거사 문제 해결에도 나서고 일제 강제 동원 희생자들의 아픔을 치유하기 위한 국외(태평양전쟁 격전지 타라와 등) 유해봉환도 확대한다.

특히 인권보호장치를 강화하고 대집행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65년 만에 ‘행정대집행법’을 전부개정하고 법질서 및 경찰 법집행력을 확립하기 위한 대책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행안부는 작지만 체감도 높은 서비스를 통해 정책의 감응성을 높이기 위한 시책들을 적극 추진해 ‘챗봇’을 활용한 민원상담 365 체계를 단계적으로 구축한다. 휴일에 운행하지 않는 관용차량을 저소득층에 무상대여하는 ‘행복 카쉐어’를 전국으로 확산하고 노인·다문화가족·장애인 등 안전약자 맞춤형 교육으로 안전사각지대를 해소해 나갈 계획이다.

김부겸 행안부 장관은 “지난해의 성과를 바탕으로 주요 정책과 국정과제를 차질 없이 수행하고 새로운 변화의 흐름에 맞춰 미래를 준비해 나가야 한다”며 “분권과 균형발전, 국민안전, 정부혁신 등 변화의 성과를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정부부터 변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