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정현 변호사 "승리·정준영 단톡방에 성관계 영상 찍은 사람 또 있다"
방정현 변호사 "승리·정준영 단톡방에 성관계 영상 찍은 사람 또 있다"
  • 이동헌 기자
  • 승인 2019.03.14 16: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준영 승리 (사진=YTN 캡처)
정준영 승리 (사진=YTN 캡처)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가수 정준영이 불법 동영상을 촬영하고 유포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는 가운데 승리와 정준영이 비슷한 영상을 찍고 유포한 사람이 더 있다는 증언이 나왔다.

14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방정현 변호사는 "불법 성관계 영상을 찍고 유포한 사람이 있다. 다른 사람들도 그렇게 했다"라며 "(그 사람이) 연예인인지는 잘 모르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들이 영상을 올리는 것은 '습관'처럼 행해졌으며 피해 여성을 마치 물건을 다루듯 대했다"며 "특정 여성에 대해 '맛집이다'라고 표현하기까지 했다"고 덧붙여 충격을 안겼다.

또 "대화방에 불법 성관계 촬영을 하며 마약을 이용해 강간을 시도했음을 암시하는 내용도 들어있다"며 "(마약에 대해) 특별한 명칭이 명시돼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한편, 14일 정준영과 승리, 유인석 유리홀딩스 대표가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이날 정준영은 "국민 여러분께 심려 끼쳐 드려 정말 죄송하다.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고, 승리도 "국민 여러분과 주변에서 상처받고 피해받은 모든 분께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며 "제가 어떤 말씀을 드리는 것보다 진실된 답변으로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고 전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