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과원 '세대융합형 신중년 창업 서포터즈' 참가자 모집
경과원 '세대융합형 신중년 창업 서포터즈' 참가자 모집
  • 최윤희 기자
  • 승인 2019.03.18 11: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전경 (사진제공=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뉴스웍스=최윤희 기자] 경기도가 '세대융합형 신중년 창업 서포터즈' 사업을 추진한다.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18일 '세대융합형 신중년 창업 서포터즈' 사업을 공고하고, 사업에 참여할 창업서포터즈 60명과 청년 창업자 30팀을 다음 달 5일까지 모집한다.

이 사업은 신중년으로 불리는 5060세대 퇴직자들의 전문 지식과 노하우를 경험이 부족한 청년 창업자들의 아이디어와 매칭해 청년 창업 성공률을 높이고, 동시에 고경력 퇴직자들에게 ‘일’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모집대상은 창업서포터즈 경우 기술‧경영 분야 경력 10년 이상의 50~60대 퇴직자이며, 청년 창업자는 만39세 이하의 예비창업자 또는 창업 6개월 이내의 초기 창업자로, 모두 경기도에 거주해야 한다.

공고 마감 후 각 선발 기준을 통해 신중년 서포터즈 60명과 청년 창업자 30팀이 선정되면, 청년 창업자 1팀과 컨설턴트 2명씩 짝을 이루는 매칭데이가 4월경 열린다.

매칭 후 약 7개월 간의 활동 기간 동안 컨설턴트에게는 컨설팅에 따른 활동비가 지원되며, 청년 창업자는 발표평가 결과에 따라 아이템 개발비를 1000만원에서 최대 1500만원 까지 지원받게 된다.

참여 접수는 4월 5일까지 이며 이지비즈에서 공고 확인 후 신청서를 작성해 지원하면 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