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사, 전기차 확대 따른 생산직 신규 채용 문제로 대립
현대차 노사, 전기차 확대 따른 생산직 신규 채용 문제로 대립
  • 왕진화 기자
  • 승인 2019.03.19 10: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조 "정규직 1만명 뽑아야", 사측 "협의는 할 수 있지만 반드시 대체 채용할 필요는 없어"
(사진제공=현대자동차)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뉴스웍스=왕진화 기자] 생산직 신규 채용 규모를 놓고 현대자동차 노사가 갈등하고 있다.

전기자동차 확산으로 인력 감소가 예상되자 현대차는 정년퇴직자 자리를 충원하지 않는 '자연적 감소'를 주장하고, 노조는 매년 정년퇴직자 수만큼 생산인력을 정규직으로 신규 채용하라는 입장이다.

18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 사측은 최근 노사 특별 고용안정위원회에서 "전기차 생산 확대로 2025년까지 인력이 20% 가량 불필요해질 수 있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2025년까지 친환경차 44개 모델로 연간 167만 대를 생산하겠다고 올 초 발표했다. 일본자동차부품협회에 따르면 전기차는 내연기관차보다 구조가 단순하며, 내연기관차에 드는 전체 부품 중 37%가 덜 쓰인다. 생산 인력도 그만큼 덜 필요하게 된다.

현대차 생산직 인원수는 3만5000여명이지만, 앞으로 이 중 약 7000명이 잉여 인력으로 될 수 있다는 의미기도 하다.

승차와 차량 공유 문화가 확산되면서 완성차 수요도 줄어드는 것도 배경이 되고 있다. 신기술도 계속적으로 도입되다보면 향후 몇 년 뒤엔 예측보다 잉여 인력이 더욱 늘어날 수 있다. 노조도 2025년까지 잉여 인력이 20∼30% 발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자체 실사에 들어간 상태다.

문제는 이에 대한 노사 간 이견이 커지고 있다는 것이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 금속노조 보고서에 따르면 현대차 노조 생산직 조합원은 올해 1959년생 1164명을 시작으로 2025년까지 6년 동안 1만2937명, 2030년까지로 보면 2만1746명이 회사를 터나게 된다. 기아차까지 포함하면 2019∼2030년 정년퇴직할 노조 조합원 수는 3만3489명에 이른다.

노조는 이 같은 상황에서 사측이 정년퇴직자를 대체할 인원을 정규직이 아닌 비정규직으로 하고 있다고 꼬집고 있다.

사측은 "(노조와) 협의는 할 수 있지만 반드시 대체 채용할 필요는 없다"는 입장이다.

업계 전문가들은 "한국 완성차업체는 전기차 시대가 오게 되면 인력 구조조정도 피할 수 없는 문제가 될 것"이라며 "인력 운영 체계를 재정비하고 노조와 협의를 잘 이어나가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