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 포스코 회장, 해외사업장 방문…"해외서도 제철소 현장이 핵심"
최정우 포스코 회장, 해외사업장 방문…"해외서도 제철소 현장이 핵심"
  • 장진혁 기자
  • 승인 2019.03.26 15: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부터 29일까지 인도네시아·베트남·미얀마 등 포스코그룹 동남아시아 사업장 방문
(사진=포스코)
최정우 회장이 '크라카타우 포스코' 제철소 고로 앞에서 현장직원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제공=포스코)

[뉴스웍스=장진혁 기자]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취임 후 처음으로 포스코그룹 해외사업장 방문에 나섰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25일부터 29일까지 인도네시아 '크라카타우 포스코' 제철소를 시작으로 베트남 생산법인, 미얀마 가스전 등 동남아시아 지역의 주요 해외사업장을 방문한다.

최 회장은 올해 초 동남아시아지역 그룹사업 전략 수립을 마친 뒤 역내 철강사업 위상 강화와 그룹사업 미래성장동력을 구상하고 현지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직접 현장을 찾은 것이다.

첫번째 행선지로 '크라카타우 포스코' 제철소를 방문한 최 회장은 "해외에서도 제철소 조업현장이 회사 경쟁력의 핵심이다"라며 "고로를 포함한 주요 설비를 철저히 관리하여 안정적인 조업에 만전을 기해달라"라고 말했다.

이날 최 회장은 인도네시아 국영철강사 크라카타우스틸 CEO 실미 사장 등과 만나 '크라카타우 포스코' 제철소의 경쟁력 강화와 수익성 확대 등의 미래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사진=포스코)
최정우 회장이 '크라카타우 포스코' 제철소를 방문해 현지 협력사 직원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포스코)

지난 2013년 12월 가동한 '크라카타우 포스코'는 대한민국 고유 기술과 자본으로 해외에 일관제철소를 건설한 첫 사례로 생산능력 300만톤 규모의 동남아 최초의 일관제철소다.

지난해 고수익 후판 판매 확대 및 판매 가격 상승 등으로 가동 후 최대 후판 판매량을 달성하며 약 2100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리며 설립 후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포스코는 인도네시아에서 지난 2005년부터 잦은 자연재해로 어려움을 겪는 이재민을 지원하고 지역 복지시설 지원, 주택 건립 사업 등 사회문제 해소에 동참해오고 있다.

지난 2014년에는 '크라카타우 포스코' 제철소 인근 지역의 높은 청년 실업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청년 일자리와 취업 교육을 제공하는 사회적 기업 PT.KPSE를 설립해 글로벌 기업시민정신을 실천하고 있다.

PT.KPSE는 현재 제철소 정화업무, 재활용 등 연 11억원 수준의 매출을 통해 스스로 운영되며 영업이익의 70%를 매년 지역사회에 환원하고 있다.

최 회장은 인도네시아에 이어 냉연 생산법인 '포스코 베트남'과 형강 및 철근 생산 법인인 SS VINA를 방문하고 최근 사명을 변경한 포스코인터내셔널의 미얀마 가스전을 찾을 계획이다.

인도네시아, 베트남, 미얀마 등 동남아시아 국가들은 포스코가 그동안 해외사업을 추진하며 가장 많은 투자를 진행한 지역이다. 앞으로도 가장 높은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전망돼 시장잠재력이 매우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 회장은 취임 후 세아제강, 고려제강 등 국내 철강산업 고객사는 물론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 현장을 직접 방문하고, LG전자 등 산업별 주요 고객사를 만나 중장기 협력관계를 논의한바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