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엑소·뉴이스트 제치고 1위… '유튜브·작은 것을 위한 시·컴백' 관심
방탄소년단, 엑소·뉴이스트 제치고 1위… '유튜브·작은 것을 위한 시·컴백' 관심
  • 이동헌 기자
  • 승인 2019.04.15 0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탄소년단 (사진=방탄소년단 페이스북)
방탄소년단 (사진=방탄소년단 페이스북)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2019년 4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방탄소년단 2위 엑소 3위 뉴이스트 순으로 분석되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2019년 3월 11일부터 2019년 4월 12일까지 측정한 보이그룹 브랜드 빅데이터 72,136,726개를 소비자 행동분석을 통해 보이그룹 브랜드에 대한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를 측정하였다. 지난 3월 브랜드 빅데이터 78,165,723개 와 비교해보면 7.71% 줄어들었다.

2019년 4월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30위 순위는 방탄소년단, 엑소, 뉴이스트,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샤이니, 펜타곤, 스트레이 키즈, 세븐틴, 비스트, VAV, 위너, 비투비, 슈퍼주니어, 블락비, 2PM, JBJ95, NCT, 몬스타엑스, 빅스, 아스트로, SF9, 동방신기, 멋진 녀석들, 티버드, 핫샷, D.I.P, 인피니트, 더보이즈, JYJ, 베리베리 순으로 분석되었다.

1위, 방탄소년단 ( RM, 슈가, 진, 제이홉, 지민, 뷔, 정국 ) 브랜드는 참여지수 4,100,184 미디어지수 4,605,440 소통지수 3,660,870 커뮤니티지수 3,777,628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6,144,122로 분석되었다. 지난 3월 브랜드평판지수 16,364,102 와 비교하면 1.34% 하락했다.

2위, 엑소 ( 수호, 찬열, 카이, 디오, 백현, 세훈, 시우민, 레이, 첸, 타오, 루한, 크리스 ) 브랜드는 참여지수 408,320 미디어지수 2,438,912 소통지수 2,171,863 커뮤니티지수 1,227,605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6,246,700로 분석되었다. 지난 3월 브랜드평판지수 4,440,420 와 비교하면 40.68 % 상승했다.

3위, 뉴이스트 ( JR, Aron, 백호, 민현, 렌 ) 브랜드는 참여지수 658,416 미디어지수 1,614,400 소통지수 1,350,059 커뮤니티지수 1,500,54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5,123,424로 분석되었다. 지난 3월 브랜드평판지수 3,998,277와 비교하면 28.14% 상승했다.

4위, 투모로우바이투게더 ( 수빈, 연준, 범규, 태현, 휴닝카이 ) 브랜드는 참여지수 195,800 미디어지수 1,290,976 소통지수 723,234 커뮤니티지수 1,230,840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440,850로 분석되었다. 지난 3월 브랜드평판지수 5,088,657 와 비교하면 32.38% 하락했다.

5위, 샤이니 ( 온유, 종현, Key, 민호, 태민 ) 브랜드는 참여지수 106,040 미디어지수 706,816 소통지수 727,869 커뮤니티지수 818,048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358,773로 분석되었다. 지난 3월 브랜드평판지수 2,733,306 와 비교하면 13.70% 하락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2019년 4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방탄소년단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보이그룹 브랜드 카테고리는 지난 3월 브랜드 빅데이터 78,165,723개 와 비교해보면 7.71% 줄어들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27.23% 하락, 브랜드이슈 4.09% 하락, 브랜드소통 16.91% 하락, 브랜드 확산 10.41% 상승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2019년 4월 빅데이터 분석 1위를 기록한 방탄소년단 브랜드는 링크 분석에서는 "귀엽다, 뜨겁다, 멋있다"가 높게 분석되었다. 키워드 분석에서는 "유튜브, 작은 것을 위한 시, 컴백"가 높게 분석되었다. 긍부정비율 분석에서는 긍정비율 91.23%로 분석되었다. 방탄소년단 브랜드 세부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3.73% 하락, 브랜드이슈 5.63% 하락, 브랜드소통 9.09% 하락, 브랜드 확산 18.11% 상승했다"라고 덧붙였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