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강원산불 소상공인 재해자금 지원 확대…대출기간 10년·금리 1.5% 적용
중기부, 강원산불 소상공인 재해자금 지원 확대…대출기간 10년·금리 1.5% 적용
  • 허운연 기자
  • 승인 2019.04.15 16: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 13일 이재민들이 거주하고 있는 강원 속초시 서울시공무원수련원을 방문해 이재민을 위로하고 있다. (사진=국무조정실)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 13일 이재민들이 거주하고 있는 강원 속초시 서울시공무원수련원을 방문해 이재민을 위로하고 있다. (사진=국무조정실)

[뉴스웍스=허운연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강원도 산불 피해 소상공인의 경영안정을 위해 재해자금 지원을 추가로 확대하고 찾아가는 현장 상담을 강화하는 등 신속한 지원이 가능토록 조치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지난 13일 이낙연 국무총리의 산불 관련 간담회에서 제기된 애로사항을 바탕으로 14일 중기부 소상공인정책실장이 현장을 다시 방문해 구체적인 요구사항을 점검한 결과에 따른 것이다.

우선 현장의 애로를 최대한 반영해 재해자금 지원 조건을 추가로 보완 조치한다. 이에 대출기간은 7년(기존 5년)에서 10년으로 추가 확대하고 대출 금리는 최저 수준인 1.5%(고정)까지 낮추는 방향으로 추진한다.

또 소상공인 대출 한도는 7000만원에서 2억원까지 확대했으며 이는 지난 11일부터 시행 중이다.

소상공인 제품 창고 및 사무공간 부족에 대해서는 현재 속초시, 고성군과 협업해 수요를 접수하고 있으며 특별교부세 가운데 일부를 활용해 컨테이너를 임차·제공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소상공인 사업장에 대한 생계형 보조금 지급, 물품 등을 담보로 하는 동산담보대출 운영, 관광 활성화를 위한 미시령 통행료 지원, 4대 보험료 일부 국고 보조 등의 요구사항은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의해 해결할 계획이다.

한편, 중기부는 일대일 맞춤 ‘전담해결사’를 고성, 속초, 강릉, 동해 지역 내 153개 피해기업에 배치했다. 나머지 피해기업에 대해서는 17일까지 배치를 완료할 계획이다.

이상훈 중기부 소상공인정책실장은 “조속한 재해 복구와 생업 복귀를 지원하기 위해 가능한 정책수단을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며 “이번 산불을 계기로 소상공인 점포가 직접적인 재해복구 지원 대상으로 포함되도록 하는 등 중장기적인 제도개선 사항까지 함께 챙겨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