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테이지K' 슈퍼주니어편, 4색 매력 폭발… '멕시코-태국-프랑스-중국' 챌린저들이 온다
'스테이지K' 슈퍼주니어편, 4색 매력 폭발… '멕시코-태국-프랑스-중국' 챌린저들이 온다
  • 이동헌 기자
  • 승인 2019.04.19 08: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슈퍼주니어편 (사진 = JTBC 스테이지K)
슈퍼주니어편 (사진 = JTBC 스테이지K)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JTBC의 글로벌 케이팝 챌린지 ‘스테이지K’(연출 김노은 김학민) 슈퍼주니어 편에 각양각색의 매력을 자랑하는 태국-멕시코-프랑스-중국 챌린저들이 출격한다.

오는 21일 방송되는 JTBC ‘스테이지K’에선 세 번째 드림스타 슈퍼주니어와의 ‘꿈의 무대’를 위해 한국에 온 4개국 챌린저들이 선의의 케이팝 댄스 대결을 펼친다.

이번 챌린저들은 압도적인 실력뿐 아니라, 팀마다 독특한 개성을 가지고 있어 더욱 눈길을 끈다.

먼저 멕시코 팀은 전원 여성들로 구성됐다. 보이그룹인 슈퍼주니어의 무대를 여성 챌린저 팀이 어떤 개성으로 재현할 지가 초미의 관심사다.

또 열정의 대륙 남미 팀으로는 이번 멕시코 팀이 ‘스테이지K’에 처음 등장하는 만큼, 이들이 만들어낼 뜨거운 무대가 기대된다.

태국은 ‘태국 3대 크루 연합 드림팀’으로 알려져, 그야말로 태국 내 최강의 실력자들로 꾸려진 팀으로 시선을 끌고 있다.

특히 태국은 슈퍼주니어가 특히 많은 인기를 자랑하는 나라 중 하나로, 태국 내에서 슈퍼주니어 댄스의 일인자에 오른 챌린저들의 실력은 상상을 뛰어넘을 것으로 보인다.

뮤지션과 재활치료사, 옷가게 직원 등 다양한 직업군의 챌린저가 뭉친 프랑스는 남다른 풍채와 포스를 자랑하며 ‘흥 폭발 팀워크’를 예고했다.

이번 프랑스 팀은 결승에 진출한다는 강한 자신감을 보이며, 넘치는 존재감으로 타 팀에 대한 기선제압에 나섰다.

마지막으로 중국은 1인 팀으로 쟁쟁한 타 챌린저 팀과 승부한다. 보이그룹 중에서도 인원이 매우 많은 편인 슈퍼주니어의 무대를 혼자서 재현해야 할 중국 챌린저의 존재감이 기대를 모으는 가운데, 1인 팀이 다인팀을 누르고 과연 ‘꿈의 무대’를 누릴 수 있을지도 궁금증을 자아낸다.

슈퍼주니어는 보이그룹이지만 관능적이면서도 우아한 퍼포먼스를 다수 선보였고, 군무 실력 역시 매우 뛰어나 남녀를 불문하고 많은 챌린저들의 도전을 이끌어냈다.

또 지금까지 선보여 온 다수의 히트곡들 역시 라틴 팝, R&B, 록 등 장르가 매우 다양해, 각 챌린저들이 어떤 곡으로 슈퍼주니어의 무대를 재현할지가 관전포인트로 꼽힌다.

각양각색 4색 매력을 자랑하는 멕시코-태국-프랑스-중국 챌린저들의 국가대항전이 펼쳐질 JTBC ‘스테이지K’ 3회 슈퍼주니어 편은 4월 21일 밤 9시 방송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