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훈 '집단 성폭행' 관련 "A씨와 동석한 것은 맞지만…" 해명
최종훈 '집단 성폭행' 관련 "A씨와 동석한 것은 맞지만…" 해명
  • 이동헌 기자
  • 승인 2019.04.19 09: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훈이 '집단 성폭행'에 대해 해명했다. (사진=채널A 캡처)
최종훈이 '집단 성폭행'에 대해 해명했다. (사진=채널A 캡처)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그룹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이 집단 성폭행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최종훈은 18일 자신의 변호인을 통해 "A씨와 동석한 것은 맞지만 성관계를 갖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앞서 18일 채널A '뉴스A'는 정준영, 최종훈, 버닝썬 직원 2명, 사업가 박씨가 속한 단체 대화방에서 집단 성폭행을 의심케 하는 정황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정준영과 최종훈 외 3명은 지난 2016년 열린 정준영 팬사인회 이후 술자리를 가졌고 이 자리에 피해 여성 A씨가 동석했다. 술자리는 호텔로 옮겨졌고, A씨는 술을 마시다 정신을 잃은 후 다음날 아침 정신을 차렸을 때 옷이 벗겨진 상태였다.

경찰은 '정준영 단톡방'에서 A씨 관련 사진과 당시 녹음 파일을 발견했고, A씨는 19일 최종훈, 정준영 등 5명을 고소할 예정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