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강원산불 긴급 영농대책 추진…볍씨 공급 등 모내기 지원
농식품부, 강원산불 긴급 영농대책 추진…볍씨 공급 등 모내기 지원
  • 허운연 기자
  • 승인 2019.04.22 16: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 13일 강원 속초시 서울시공무원수련원을 방문해 거주 중인 이재민을 위로하고 있다. (사진=국무조정실)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 13일 강원 속초시 서울시공무원수련원을 방문해 거주 중인 이재민을 위로하고 있다. (사진=국무조정실)

[뉴스웍스=허운연 기자] 정부가 강원도 동해안 산불 피해지역 농업인의 모내기 지원을 위해 볍씨를 공급한다. 또 농기계도 무상 수리해주고 경영안정자금도 긴급 지원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 같은 맞춤형 긴급 영농대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대책은 볍씨·농기·자재·일손 및 자금 부족문제 등 당면한 어려움 해소를 최우선에 두고 추진되며 실질적인 영농재기를 위한 피해복구비는 관계부처 협의 등을 통해 신속 지급할 계획이다.

먼저 벼 모내기에 차질이 없도록 정부보유 볍씨 640㎏를 공급하고 1만1500상자는 육묘해 강릉·속초 피해 농가에 무상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동해안 산불로 가장 피해가 많은 강원 고성군은 64농가의 볍씨 6914㎏이 소실됐다. 이 가운데 21농가에 볍씨 1810㎏를 지원했고 나머지 43농가는 농가가 선호하는 오대벼 품종으로 3만 1000상자(종자 6200㎏)를 육묘해 5월 초순에 무상 공급할 예정이다.

올해 공공비축미 매입품종에 오대벼가 포함되지 않는 시·군의 농가가 희망할 경우 시·군과 협의해 매입품종에 추가할 방침이다.

또 농식품부는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피해농업인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경영안정자금을 긴급 지원하고 있다. 피해 이전 지원된 농축산경영자금은 상환기간을 2년 연장하고 이자(현재 2.5%)는 면제했다. 현재는 지자체와 지역농협에서 신규 경영자금 대출을 희망하는 피해 농업인을 대상으로 직접 수요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와는 별개로 향후 3년 이내 상환기일이 도래하는 농업용 대출금이나 협동조합 경제사업 채무(사료대·종묘·비료대 등)에 대해서도 1% 금리로 전환해 주거나 3년 거치, 7년 분할 상환로 신규 대출해주는 경영회생자금을 지원 중이다.

담보가 부족한 농업인은 농림수산업자신용보증기금에서 기존 대출의 보증 기간을 1년 연장하고 신규 대출금 3억원까지 전액 보증이 가능하다.

농기계를 포함해 농작물, 가축, 농업시설 등 피해 항목별 실질적인 복구비용은 태풍·호우와 같은 자연재난에 준해 지원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현재 강원도의 자체조사 및 중대본의 합동조사 결과를 토대로 농업부문의 피해 복구비를 산정 중”이라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심의·확정 후 농식품부의 ‘농업재해대책비’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농식품부는 농기계·농기구와 농작업 일손 부족에 대비한 현장수요 맞춤형 대응체계도 갖추고 있다. 우선 농기계는 지난 8일부터 농기계조합(25개반, 50여명) 및 지역농협(4개반, 8명)이 현지 농기계 AS반을 운영해 무상 수리를 지원하고 있다. 피해 농업인이 농기계조합(041-411-2121, 2122)에 신청하면 된다.

농기계 임대사업소(지자체) 및 농기계은행(농협), 민간업체 보유 홍보용 농기계도 우선 임대해 현장에서 필요한 트랙터 등 농기계가 바로 투입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는 지자체 농업기술센터, 농기계조합, 지역농협에서 신청할 수 있다.

또 농기계와 함께 작업인력도 필요할 것으로 판단되는 만큼 경기·강원·충북지역 농협(50여명)이 참여하는 ‘농기계 영농작업단’이 구성·대기 중이다. 농협은 호미·낫·삽·괭이 등 농기구 3200여개를 마을회관 등에 긴급 보급했다.

산불로 인해 화상, 연기흡입 등 피해를 입은 가축에 대해서는 지자체 긴급가축진료반과 축협동물병원에서 진료를 실시하고 있다. 축산시설·기자재 복구 지원을 위한 축사시설현대화자금도 56억원 규모로 피해농가에 우선 지원토록 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매주 간부공무원을 강원 동해안 피해현지에 파견해 긴급 지원대책 등에 대한 추진상황을 철저히 점검해 나가고 있다”며 “지자체·지역농협·농산물품질관리원 등과 긴밀히 협조해 추가 지원책을 지속 발굴함으로써 농업인들이 하루빨리 생업과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