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금융권과 5월 한 달 '범국민 동전교환운동' 실시
한은, 금융권과 5월 한 달 '범국민 동전교환운동' 실시
  • 허운연 기자
  • 승인 2019.04.29 12: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대신증권 블로그)
(사진=대신증권 블로그)

[뉴스웍스=허운연 기자] 한국은행은 전국은행연합회, 새마을금고·신협·저축은행중앙회, 우정사업본부와 공동으로 5월 한 달 간 ‘범국민 동전교환운동’을 전개한다고 29일 밝혔다.

동전교환운동은 2008년부터 시작됐으며 2018년까지 10년 간 회수한 주화는 31억개로 4154억원 수준이다. 지난해는 5월 한 달 간 2억4900만개의 동전이 은행권으로 교환됐다.

연평균 2억8000개의 동전이 회수돼 평균 280억원의 제조비용이 절감됐다.

다만 지난해 말 국민 1인당 동전 보유량은 441개로 여전히 많은 주화가 활용되지 않고 있다. 이에 주자 제조도 매년 상당량 발생하고 있다.

한편, 일반 국민은 가정이나 사무실 등에 보관하고 있는 동전을 전국의 은행, 새마을금고, 신협, 저축은행, 우체국 및 농·수·축협 영업점에서 지폐로 교환하거나 입금할 수 있다.

또 은행권으로 교환할 수 없는 자투리 동전은 고객이 희망할 경우 금융기관 창구에 비치된 ‘자투리동전 모금함’에 모은 뒤 해당 금융기관이 사회복지단체 등에 전액 기부할 계획이다.

한은 관계자는 “동전교환운동에 기여한 우수 금융기관 유공자에게는 한은 총재 포창장과 함께 소정의 포상금을 수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