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내 통신분야 대리점 44.3%, 본사와의 불공정거래 경험
경기도내 통신분야 대리점 44.3%, 본사와의 불공정거래 경험
  • 한재갑 기자
  • 승인 2019.05.12 08: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청 전경 (사진제공=경기도)
경기도청 전경 (사진제공=경기도)

[뉴스웍스=한재갑 기자] 경기도내 통신 분야 대리점의 44.3%가 본사와의 불공정거래 행위를 경험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불공정거래 유형으로는 판매목표 강제행위가24.1%로 가장 많았다.

경기도 공정소비자과는 지난해 11월20일부터 12월20일까지 도내 통신분야 대리점 2811개소 중 유효표본 1035개소를 대상으로 불공정거래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12일 이같은 결과를 공개했다.

이번 조사는 ▲대리점의 영업방식과 매출액 등 기본현황 ▲계약체결시 거래조건 ▲영업지역 ▲본사와의 관계 ▲불공정행위 근절을 위한 제도개선 사항 등 총 5개 분야로 이뤄졌으며 방문면접조사와 모바일 조사를 병행해 진행됐다.

조사결과, 44.3%가 경험했다고 응답한 불공정거래행위 유형은 판매목표 강제행위(24.1%), 부당한 비용전가 및 일방적 계약조건 추가변경 같은 불이익 제공행위(17.4%), 구입강제행위(10.8%), 서면계약서 미교부 등 계약서 작성의무 불이행(10%) 순으로 나타났다.

대리점계약 시 대리점의 90%는 서면계약서를 받았지만, 이 가운데 43.8%는 계약내용에 대해 충분한 검토와 협의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답했다.

이어 응답자들의 49%는 인테리어비, 판촉행사, 광고, 재고물품 인수 등 창업할 때 발생하는 초기비용 회수에 4년 이상 걸린다고 답했다. 그러나 이들의 평균계약 갱신주기는 1.77년이었으며, 응답자의 53.5%가 1년이라고 답했다.

이밖에도 대리점의 47.4%는 월 1회 이상 본사로부터 계약변경을 수시로 요구받고 있지만 이를 계약이 아니라 가격정책, 프로모션 및 부가서비스 정책으로 인지하고,본사의 일방적인 요구를 수용하고 있었다.

영업 후 수익정산의 경우, 응답자의 63.8%가 본사 정산 후 대리점 방식으로 수익정산을 하고 있으나, 제공되는 정산근거 자료가 매우 복잡하고 이해하기 어려워 대리점 측에서는 정산에 대한 정보차단으로 불이익을 겪고 있다.

경기도는 이번 조사결과를 토대로 지난 1월에 공정위에 제정을 건의한 표준계약서가 상반기 중 마련되면 이에 대한 이해 제고 및 보급 확대를 위한 공정거래 교육을 하반기에 실시할 계획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