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각막과 유사한 인공각막 3D프린터로 만든다
사람 각막과 유사한 인공각막 3D프린터로 만든다
  • 문병도 기자
  • 승인 2019.05.15 22: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동우 포항공대 기계-장진아 창의IT 교수 공동연구팀

[뉴스웍스=문병도 기자] 조동우 포항공대(POSTECH) 기계공학과 교수·장진아 창의IT융합공학과 교수팀이 김홍균 경북대 의대 안과 교수팀과 공동연구를 통해 바이오잉크를 사용해 3D 프린팅 기술로 인공 각막을 제작하는 데 성공했다.

이 각막은 각막 유래 재료로만 만들었기 때문에 생체에 적합할 뿐아니라 실제 사람의 각막처럼 투명하게 제작됐다.

각막은 까만 눈동자의 표면을 덮고 있는 얇은 막으로 외부 환경으로부터 눈동자를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빛을 눈에서 가장 먼저 받아들이기 때문에 투명해야 하고 눈동자의 움직임에 따라 움직이고 빛 굴절 때문에 탄력도 있어야 한다.

인공 각막은 복잡한 제작 과정 때문에 투명하면서도 생체 적합 소재로 만드는 데 어려움을 겪어 왔다.

지난 해 인간의 줄기세포로 만든 인공 각막도 대량 생산엔 성공했지만 인간의 각막처럼 투명하게 만들지는 못했다. 식품 첨가제로 쓰이는 알지네이트와 콜라겐 성분이 혼합되며 마구 섞인 내부 구조를 가져 혼탁한 상태를 띄게 되는 한계가 있었다.

사람의 각막을 들여다보면 내부는 콜라겐 섬유로 된 격자 무늬가 촘촘하게 자리하고 있다.

각막 내 격자 패턴은 각막의 투명도와 직접적인 연관이 있는 만큼 그 동안 모사하려는 연구가 많았지만 복잡한 제작 과정과 체내 독성 물질 사용으로 실제 각막 이식체로 사용하기 힘들었다.

연구팀은 각막 내 격자 패턴을 3D 프린팅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생성되는 전단 응력을 이용해 만들었고, 소재도 실제 각막 조직과 동일한 세포외 기질과 줄기세포를 섞어 바이오잉크 재료로 제작해 생체 적합성까지 확보했다.

3D 프린팅 기술은 노즐을 통해 내부 잉크가 나오면서 만들어지는데 노즐을 지날 때 마찰력이 생기기 때문에 그 때 만들어 지는 전단 응력이란 힘이 있다.

연구팀은 이 힘을 조절해 콜라젠 섬유 구조의 배열을 제어하고, 실제 사람의 눈처럼 격자무늬를 지니는 투명한 인공 각막을 만들 수 있었다.

토끼를 대상으로 한 실험결과 연구팀이 만든 인공 각막 이식 4주 만에 실제 인간 각막의 구조와 유사한 격자 패턴을 생성하고 유지하면서 투명한 특성을 잘 보유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

국내에서 각막기증을 기다리고 있는 사람은 2018년 기준 2000여명이고, 평균 6년 이상을 기다려야 각막을 기증받을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장진아 교수는 “3D 프린팅 시 발생하는 응력을 이용해 각막 미세 구조를 모사해 체내 안정성과 투명성을 모두 확보한 연구 성과”라며 “각막 대체제로 상용화된다면 각막 이식을 기다리는 사람들에게 큰 희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산업통상자원부 산업기술혁신사업과 한국연구재단 리더연구자지원사업,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 명품인재양성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된 이번 연구결과는 바이오패브리케이션지 최근 호에 게재됐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발행·편집인 : 고진갑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