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한전, 매송면 송전선 지중화사업 업무협약
화성시-한전, 매송면 송전선 지중화사업 업무협약
  • 최윤희 기자
  • 승인 2019.05.17 09: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까지 매송면 원평리 철탑 3기 철거, 154㎸ 가공송전선로 지중화
서철모(오른쪽) 화성시장이 김종수 한전 경기본부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화성시)

[뉴스웍스=최윤희 기자] 화성시가 한국전력과 손잡고 매송면 주민들의 숙원이었던 '송전선로 지중화' 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시는 앞서 지난해 7~8월 한 달 간 화성 전지역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펼쳐 제1종 일반주거지역임에도 송전선로가 통과하는 유일한 지역으로 매송면 원평리를 확인했다.

이에 한국전력공사 경기지역본부에 지중화심의를 신청하고 올 1월 사업 승인이 이뤄지면서 16일 한국전력과 '주거지역 가공 송전선로 지중화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은 매송면 원평 1리 마을회관에서 개최됐으며, 서철모 화성시장을 비롯해 김종수 한국전력공사 경기본부장, 김홍성 화성시의회 의장 등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이달부터 2022년 12월까지 매송면 원평리를 관통하던 길이 1.1㎞의 154㎸ 고압송전선로가 지중화된다.

기존 송전탑 3기가 철거되며, 지중 철탑 2기가 설치된다. 총 사업비는 총 83억3300만원이며, 한국전력과 화성시가 절반씩 부담한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한전의 적극적인 협조로 주민들의 고통을 덜어드릴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유관기관과 적극 협력해 시민들이 일상생활에서 겪는 어려움을 줄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